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1000게임 연속출장 프로야구 SK와이번스 최태원

  • 이상록 myzodan@donga.com

1000게임 연속출장 프로야구 SK와이번스 최태원

  • 글ㆍ황일도 기자 사진·SK와이번스
지난 8월23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한화와 SK의 더블헤더 2차전. 1회초 SK의 공격을 지켜본 선발 2루수 최태원(32)이 글러브를 들고 그라운드를 향해 달려나가는 순간 관중석에서 함성이 터져나왔다.

1000게임 연속출장 프로야구 SK와이번스 최태원
한국 프로야구 사상 최초의 1000게임 연속출장 기록을 세운 주인공에게 쏟아진 찬사였다.

“슬럼프 때 기록을 위해 억지로 나서는 것 아니냐는 수근거림이 가장 힘들었습니다. 기쁨 못지않게 홀가분함도 큽니다.”

야구부 생활로 정신없었던 중고교 시절에도 개근상은 놓친 적이 없다는 것이 최선수의 자랑. 순금 트로피보다 연속경기출전 세계기록(2632경기) 보유자인 메이저리거 칼 립켄 주니어 선수의 축하 이메일이 더 감격적이었다는 설명이다.

1993년 쌍방울에 입단, 프로야구 선수가 된 최태원은 1995년 4월 광주에서 열린 해태타이거스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연속출장 기록에 도전했다. 데뷔 시절부터 꿈꿔왔던 목표를 이루게 된 데는 누구보다 아내의 공이 컸다는 말을 잊지 않는 ‘자상한 애처가’이기도 하다.

“계속 기록에 연연하다가는 팀에 부담이 될지도 모르죠. 컨디션이 좋지 않으면 제가 먼저 빠지겠다고 말할 겁니다.”

8월23일 이후 불거진 ‘연속출장을 둘러싼 감독과의 불화설’이 마음에 걸렸던 탓일까. “이제 목표는 ‘2000경기 연속 출장’이 아닌 코리안 시리즈 우승”이라고 다짐하는 최선수의 목소리에 잔뜩 힘이 실려 있었다.

신동아 2002년 10월 호

이상록 myzodan@donga.com
목록 닫기

1000게임 연속출장 프로야구 SK와이번스 최태원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