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환경운동연합 신임 사무총장 서주원

  • 글: 황일도 기자 사진: 김형우 기자

환경운동연합 신임 사무총장 서주원

환경운동연합 신임 사무총장 서주원
총 투표수 4853표 가운데 249표차. 박빙의 승부였던 지난 1월 환경운동연합(이하 환경련) 신임사무총장 선거에서 노동운동가 출신인 서주원 현 사무처장(46)이 당선됐다. 시민단체 최초로 회원직선제를 택한 이번 선거는 ‘현장활동가 후보와 전문학자 후보의 맞대결’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제가 당선된 이유는 회원들이 환경파괴사안 하나하나에 대한 싸움이 정책연구보다 더 중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많더군요. 그러나 저는 박빙승부를 통해 대안정책연구 활성화에 대한 회원들의 요구가 확인되었다고 봅니다.”

‘강성 사무총장’이라는 외부 시선을 의식해서일까. 시대변화에 따라 환경련 운동방식과 내부개혁에도 힘을 아끼지 않겠다고 서당선자는 강조한다. 현장을 누비는 것 못지않게 시민참여를 활성화하고 전지구적 환경문제에 함께 대응한다는 청사진이다.

“노무현 대통령당선자의 환경철학이 빈곤한 것 같아 걱정스럽습니다. 각론을 살펴보면 개발시대 대량생산 패러다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생각도 들고요. 한반도의 큰 틀이 바뀌는 전환기이니만큼 근본인식 자체를 친환경적으로 바꿔나가는 운동을 펼쳐야 할 때라고 봅니다. 이를 위해 장기적으로 환경진영이 현실정치에 참여할 필요가 있겠지요.”

서당선자의 부인은 한국여성단체연합 사무총장 남윤인순(45)씨. 사상 최초의 ‘NGO 사무총장 부부’가 된 소감을 묻자 서당선자는 “25년 동안 각자 현장에서 최선을 다해온 만큼 총장이 됐다고 달라지는 것은 없을 것”이라며 웃어 보였다.

신동아 2003년 3월 호

글: 황일도 기자 사진: 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환경운동연합 신임 사무총장 서주원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