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세계탁구선수권 남자단식 준우승자 주세혁

  • 글: 강지남 기자 사진: 김형우 기자

세계탁구선수권 남자단식 준우승자 주세혁

세계탁구선수권 남자단식 준우승자 주세혁
제47회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자 단식에서 준우승, 역대 최고의 성적을 올린 주세혁(23·상무) 선수. 국군체육부대는 일병으로 진급한 지 일주일밖에 안 된 그를 상병으로 1계급 특진시키고 4박5일의 포상휴가를 줬다. 그러나 6월2일 만난 주선수는 휴가 중 이틀을 반납한 채 연습에 몰두하고 있었다.

“6월14일부터 열리는 종별선수권대회에 상무팀이 출전하는데 저 혼자 쉬고 있을 순 없죠. 팀이 좋은 결과를 얻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아울러 내년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에서 한국팀이 우승하는 데 보탬이 됐으면 합니다.”

세계 랭킹 61위의 무명선수였던 그가 160개국 700여 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것은 ‘기념비적 사건’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러나 상무 양기호 감독은 그의 선전이 “충분히 가능했던 일”이라고 말한다. 주선수가 전형적인 수비수라 국내 공격수들에게는 구질이 노출돼 있지만, 해외 무대에선 특유의 차분하면서도 끈질긴 수비와 강력한 역습이 경쟁력을 발휘한다는 것.

주선수는 “초등학교 3학년 때 공부가 하기 싫어 탁구를 시작했고, 사귄 지 3년쯤 된 여자친구가 있다”고 스스럼없이 말한다. 동료 선수들은 그가 우스갯소리를 잘하고 술도 잘 마시는 ‘분위기 메이커’라고 치켜세운다.

“뜻밖에 좋은 성적을 얻는 바람에 주변의 기대가 높아졌다는 것을 실감합니다. 하지만 부담을 느끼진 않아요. 성적이 떨어지면 더 열심히 연습하면 되는 거니까요.”

신동아 2003년 7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세계탁구선수권 남자단식 준우승자 주세혁

댓글 창 닫기

2018/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