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색 기업인

한우물정수기 강송식 사장

좋은 물, 건강한 세상 꿈꾸는 옥탑방 사장님

  • 글: 강지남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layra@donga.com

한우물정수기 강송식 사장

1/3
  • “지구에서 가장 좋은 정수기를 판다.” 한우물정수기의 강송식 사장은 자신이 팔고 있는 정수기에 대해 자부심이 대단하다.
  • 20년의 교직생활을 그만두고 1985년 전기분해식 정수기를 개발한 그는 최근 약알칼리수가 몸에 좋다는 인식이 일반인들에게 점차 확대되자 행복한 콧노래를 부르고 있다. 16부나 되는 고리 사채까지 빌려야 했을 정도로 힘겨운 시절도 있었지만, 좋은 물에 대한 믿음 하나로 굳건히 버텨온 17년 ‘물장사’ 이야기.
한우물정수기 강송식 사장
한우물정수기 강송식(66) 사장이 안내한 사무실은 허름한 주택 옥상에 얹혀 있는 옥탑방이었다. “정수기 회사 중 우리 회사가 가장 궁상맞을 겁니다. 그나마 이만한 공간이라도 있어서 찾아오는 손님들과 이야기 나눌 수 있다는 게 얼마나 만족스러운지 몰라요.”

서울 성북구 보문동은 전기분해식 정수기인 한우물정수기의 본고장이다. 1985년 이곳에서 사업을 시작하면서 여건이 나아질 때마다 공장과 사무실을 넓혀가다 드디어 6개월 전 비록 옥탑방일망정 사장실도 하나 마련하게 된 것이다. 길가의 3층짜리 낡은 벽돌건물 지하에는 공장과 연구실이 자리하고 있고, 10평 남짓한 1층 사무실에는 대여섯 명의 직원들이 주문전화를 받느라 분주하다. 아무래도 ‘폼 나는’ 사업 모양새와는 거리가 있다.

그러나 강사장은 모양새에 전혀 개의치 않는다. “돈을 많이 벌기 위해서가 아니라, 사람들이 좋은 물을 마실 수 있게 하기 위해 사업을 하기 때문”이다. 그는 ‘물장사’를 하면서 ‘매출이 얼마가 늘었다, 사업제휴가 들어왔다’는 등의 이야기보다는 ‘우리 정수기를 쓰고 아픈 데가 나았다더라’ 하는 이야기를 더욱 자랑스러워했다.

당뇨병과 피부병에 효험

강사장에 따르면 한우물정수기로 건강을 되찾은 사람은 한둘이 아니다. 그 중에는 당뇨병과 피부병을 고치고, 허약한 체질을 개선했다는 사람도 많다.

지난 1996년 SBS에 그 사연이 방영된 박모씨는 피부병을 고친 대표적인 케이스. 수의사인 박씨는 고등학교 때부터 전신피부병을 앓았다. 아토피, 알레르기, 피부진균, 세균성피부염 등 복합적인 진단을 받은 그는 비듬과 가려움증, 통증 등을 호소했다. 동물병원을 운영하면서 고객들에게 흉한 얼굴을 숨기려고 마스크와 장갑을 끼고 일하기도 했다. 그러던 어느 날 TV에서 고등학교 은사인 강사장이 약알칼리수를 만드는 정수기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을 보고 당장 한우물정수기를 구입했다.

이 정수기 물을 수시로 마시고 밥까지 지어먹은 지 1~2개월 후, 박씨에게 ‘기적’이 일어났다. 온몸에 각질이 일더니 가려움증과 발적(發赤) 증세가 없어진 것. 2001년 방영된 SBS ‘아는 것이 힘이다’란 프로그램에 비친 박씨 얼굴은 여느 건강한 남성의 얼굴처럼 윤기가 흐른다. 이후 박씨가 한우물정수기의 자발적 홍보맨이 된 것은 당연한 일.

40대 후반인 이모씨는 당뇨병 합병증을 앓다가 한우물정수기 물을 마신 후 그 증세가 호전된 케이스다. 대기업 임원으로 일하던 이씨는 바쁜 직장생활로 당뇨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다가 어느 날 갑자기 실명을 하게 됐다. 또 온몸에 진물이 흐르고 가려움 증세가 나타나는 등 피부가 많이 손상됐다. 병원을 전전하던 중, 이씨는 한우물정수기를 사용하는 동서가 “술 마신 후 자기 전에 물 한 컵 마시면 아침에 숙취가 남지 않는다”고 해 같은 정수기를 구입했다. 그리고 3개월 후, 가려움증이 사라지고 피부가 맑아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지금은 비록 앞을 볼 순 없지만, 23가지나 됐던 합병증도 그 수치가 대부분 정상으로 돌아왔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한우물정수기 강송식 사장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