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LPGA 3주만에 2승 한희원

  • 글: 황일도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사진: 동아일보

LPGA 3주만에 2승 한희원

LPGA 3주만에 2승 한희원
지난 7월21일(이하 한국시각) 사이베이스 빅애플클래식에서 첫 우승컵을 거머쥔 한희원 선수가, 7월27일 프랑스에서 열린 에비앙마스터스 준우승에 이어 8월11일 3주 만에 다시 챔피언을 ‘먹었다’.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에서 열린 웬디스 챔피언십에서 3라운드 연장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둬 고국팬들에게 기쁨을 안긴 것.

한선수는 최연소 국가대표(15세), 일본 신인왕(1999년), LPGA 신인왕(2001년) 등 엘리트 코스를 꾸준히 밟아온 ‘수재형 골퍼’다. 아홉 살 때 골프를 시작한 그는 1998년 프로로 전향하기 전까지 아마추어 대회에서 40개가 넘는 우승컵을 휩쓸어 일찌감치 ‘될성부른 나무’로 주목을 받아왔다.

그러나 조건부 출전권자로 지난 2001년 미국 무대에 뛰어든 한선수는 대회마다 수십 명의 경쟁자와 단 두 장의 카드를 두고 겨루는 예선을 거치는 등 혹독한 시련을 겪어야 했다. 11차례 월요예선에서 일곱 번 통과한 그에게 미국의 스포츠 언론은 ‘먼데이 퀸’이라는 별명을 붙여주기도.

다른 한국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대회마다 아버지 한영관씨와 동행하고 있는 한선수는 야구선수 출신인 부친의 소개로 알게 된 프로야구 두산의 투수 손혁(29)과 연인 사이다. “언제 국수를 먹을 수 있게 되느냐”는 질문에 한선수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을 것 같다”며 상큼하게 웃었다.

신동아 2003년 9월 호

글: 황일도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사진: 동아일보
목록 닫기

LPGA 3주만에 2승 한희원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