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헌법재판소 재판관 전효숙

  • 글·김수경 동아일보 사회1부 기자 사진·동아일보 자료사진

헌법재판소 재판관 전효숙

헌법재판소 재판관 전효숙
“정의(正義)란 원래 덜 가진 자들의 편에 서야 하는 게 아닌가요. 제가 헌법재판소의 첫 여성 재판관이다 보니 약자 보호에 대한 기대가 특히 큰 것 같습니다. 하지만 남녀를 떠나 법관이라면 누구나 저와 같은 생각을 할 겁니다.”

지난 8월19일 전효숙(全孝淑·52) 전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헌법재판소 재판관으로 지명되자 언론의 관심이 뜨거웠다. 대법관 제청 파문으로 대법원이 진통을 겪고 있는 와중에 인사가 단행된 데다, 무엇보다 헌재 창설 15년 만에 처음으로 여성이 재판관에 올랐기 때문이다.

전재판관은 ‘최초의 여성 재판관’이란 세간의 관심을 적잖이 부담스러워하는 듯했다. 최종영 대법원장이 일부 소장판사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서열 위주 관행대로 신임 대법관을 지명하면서 헌재 재판관에는 개혁적 인사를 앉히겠다는 뜻을 내비쳤기 때문. 전재판관은 헌재 재판관 9명 중 기수가 가장 낮고(사시 17회) 나이도 가장 적다.

“제가 단지 여성이기 때문에 개혁적이라고 볼 순 없을 것입니다. 다만 헌재는 대법원보다 다양한 인적구성이 필요한 것이 사실입니다. 앞으로 여성을 비롯한 소수자의 권익을 제대로 배려하라는 뜻으로 알겠습니다.”

전재판관의 남편은 이태운 서울고법 부장판사로 사법연수원에서 만나 결혼했다. 전재판관은 “직장 생활과 육아를 병행하는 일이 힘들었지만, 남편이 많이 도와줘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수줍게 웃었다.

신동아 2003년 10월 호

글·김수경 동아일보 사회1부 기자 사진·동아일보 자료사진
목록 닫기

헌법재판소 재판관 전효숙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