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마니아의 세계|재즈 연주

아픔 달래주는 음악은 또 하나의 仁術|민병진

  • 글: 민병진/서울치과병원 원장 사진: 박해윤 기자

아픔 달래주는 음악은 또 하나의 仁術|민병진

아픔 달래주는 음악은 또 하나의 仁術|민병진

민병진 원장이 가장 즐겨 연주하는 악기는 기타와 전자오르간이다.

필자에겐 음악에 대해 모르는 것이 없는 아버지가 계시다. 덕분에 아주 어릴 적부터 음악을 들으며 자랐고 피아노, 트럼펫, 기타, 아코디언, 전자오르간 등 여러 악기를 접할 수 있었다. 치과대학에 입학한 후에는 한동안 가수 이수만씨와 그룹활동을 한 적도 있다. 그러나 공부와 유학, 치과의사로서의 성공을 위해 오랜 기간 악기를 연주하지 못했다.

하지만 마음이 편치 않을 때면 음악이 늘 진통제 역할을 해줬다. 그래서 나는 병원에도 음악실을 만들어 환자들이 음악을 즐기면서 아픔을 잊게 한다. 80인치 대형 스크린에 음악 DVD를 틀면 병원은 작은 콘서트홀로 변한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장르는 재즈다. ‘I love you for sentimental reason’ ‘Fly me to the moon’ 등 편안한 ‘팝-재즈’를 특히 좋아한다. 재즈에 심취한 필자는 1999년 단독 콘서트를 열어 평소 좋아하던 재즈곡들을 열창했다. 공연은 대성황을 이뤘고, 이후 ‘재즈 애호가’라는 멋진 별명도 얻었다.

취미는 제2의 직업이나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즉 취미도 직업처럼 열심히 연구하고 꾸준히 연습하면 그 안에서 새로운 세계를 발견할 수 있다. 내게는 그 새로운 세계가 음악이었다. 미움을 사랑으로 바꿔주는 묘약, 고민을 평화로 바꿔주는 힘, 교만을 넉넉한 마음으로 바꿔주는 마력이 음악 속에 숨어 있다. 음악과 친해지고 음악 마니아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축복이 아닐 수 없다.

신동아 2004년 2월 호

글: 민병진/서울치과병원 원장 사진: 박해윤 기자
목록 닫기

아픔 달래주는 음악은 또 하나의 仁術|민병진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