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환경부 ‘그린시티’ 공모전 주역 강형신

  • 글: 강지남 기자 사진: 지재만 기자

환경부 ‘그린시티’ 공모전 주역 강형신

환경부 ‘그린시티’ 공모전 주역 강형신
‘대한민국의 대표 환경도시를 찾아라’. 환경부는 올해 제1회 환경관리 우수 자치단체(Green City) 공모전을 주최한다. 자연환경을 보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해 삶의 질을 개선한 지방자치단체를 선정, 세계적인 환경도시로 육성한다는 것. 이 공모전은 2년마다 열릴 예정이다.

“환경은 두 가지로 나뉩니다. 인간 생존에 필수적인 환경과 삶의 질을 높이는 환경이 그것이죠. 생존을 위한 환경 마련이 중앙정부의 몫이라면 삶의 질을 높이는 환경조성은 지방자치단체의 몫입니다.”

그린시티 공모전을 기획·준비해온 환경부 강형신(姜馨信·45) 정책총괄과장은 무엇보다 지자체의 노력을 강조했다. 지자체가 친환경적 지방행정을 펼치고 지역주민이 이에 동참해야 도시환경이 개선될 수 있기 때문이다. 환경부는 지자체와 지역주민의 참여를 독려하고 평가하기 위해 전문기관에 의뢰, 30여개의 객관적 평가항목을 마련했다.

세계적인 환경도시들을 살펴봐도 지자체의 노력과 주민 참여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브라질의 쿠리티바시(市)는 1950년대만 해도 인구 및 환경문제로 골치를 앓았으나, 자이메 레르네르 시장의 일관된 친환경 정책과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브라질을 대표하는 환경도시로 탈바꿈했다. 쿠리티바는 지금도 세계 방방곡곡에서 찾아온 도시전문가들로 늘 붐빈다.

강 과장은 “첫 공모전이기 때문에 독일 프라이부르크나 일본 기타큐슈 등 세계적 환경도시와 비교해 미흡한 도시가 선정될 수 있으나, 이를 계기로 지자체가 환경도시를 만들어가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것이 그린시티 선정의 취지”라고 말했다.

신동아 2004년 7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환경부 ‘그린시티’ 공모전 주역 강형신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