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개성공단 이사장 김동근

  • 글: 성기영 기자 사진: 박해윤 기자

개성공단 이사장 김동근

개성공단 이사장 김동근
“개성공단이 성공하려면 입주기업들이 성공해야 합니다. 입주기업의 영업에 지장을 주는 요인을 찾아내는 데 모든 역량을 모을 생각입니다.”

개성공단내 사무소 가동을 앞두고 있는 개성공업지구관리기관 김동근(金東根·57) 이사장은 ‘무엇보다도 기업을 지원하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물론 개성공단 이사장이 해야 할 일은 그것만이 아니다. 공단 개발과 관리, 기업 유치와 등록 등 공단 운영과 관련한 업무는 물론 치안, 소방, 방재 등 도시 운영을 위한 기본 설계도를 그려나가는 것도 모두 개성공단 이사장의 몫이다.

지난달 말 그가 개성공단 책임자로 임명되자 사람들은 그의 이력에 대해 몹시 궁금해했다. 개성공단의 공동 사업주체인 현대아산이나 토지공사 출신 인사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김 이사장의 경력을 살펴보면 개성공단 이사장에 그만큼 적격인 인물도 없다는 생각이 든다. 김 이사장은 상공부와 농림부를 거쳐 산림청장과 농림부 차관을 끝으로 공직을 떠난 뒤 2003년부터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을 지냈다. 1998년에는 베이징에서 열린 남북고위급 회담에 농림부 농업정책국장 자격으로 참석해 남북경협 현장을 경험하기도 했다.

김 이사장도 “입주 기업의 사정을 속속들이 알아야 하고 때로는 남북한 정부를 함께 접촉해야 하는 공단 이사장 역할에 그동안의 경력이 잘 들어맞아 임명된 것 같다”고 말했다.

8월 중순경 개성공단 안에 관리기관 사무소가 문을 열면 김 이사장은 가족과 떨어져 ‘개성살이’를 시작한다.

신동아 2004년 8월 호

글: 성기영 기자 사진: 박해윤 기자
목록 닫기

개성공단 이사장 김동근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