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송인회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 “전기 人災 막는 ‘안전 지킴이’로 불러주세요”

  • 글: 이남희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irun@donga.com

송인회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 “전기 人災 막는 ‘안전 지킴이’로 불러주세요”

송인회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 “전기 人災 막는 ‘안전 지킴이’로 불러주세요”
한국전기안전공사 송인회(宋仁回·52) 사장은 의사소통을 중시하는 경영자다. 그의 성품을 보여주는 일화 하나.

지난 6월말 송 사장의 취임식에 맞춰 노조가 ‘낙하산 인사’를 규탄하는 내용의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공모과정을 거쳐 선발됐지만 열린우리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이란 이력 때문에 낙하산 인사 의혹을 피할 수 없었던 것. 그러나 송 사장은 “외부에서 왔으니 ‘낙하산’은 맞지만, 나는 자격을 갖춘 낙하산”이라며 ‘정공법’으로 맞섰다. 노조는 송 사장과 경영 비전에 관해 토론을 거친 뒤 비로소 그에게 환영 인사를 건넸다.

취임 2개월여를 맞은 송 사장은 ‘효율적인 공기업 경영’을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는 “신뢰, 공정과 투명, 대화와 타협의 정신으로 ‘무사안일주의’의 대명사가 된 공기업의 경영을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송 사장은 8월27일 ‘직위공모제’를 단행, 개혁의 신호탄을 쐈다. 전기안전공사는 산업자원부 산하 공기업 중 최초로 임원에 대한 직위공모를 실시, 한국IBM하드웨어 영업총괄 부사장 출신의 이상호씨를 기획이사로 선발한 것. 이번 공모에는 공사 직원 2명을 포함, 모두 33명이 지원서를 냈다. 그는 이번 인사에 대해 “공기업 인사 때마다 불거지는 공정성 시비에 따른 폐해를 막고 내부 구성원들의 긴장감을 높였다”고 자평했다.

효율적 공기업 경영 의지

조직 혁신에 대한 송 사장의 의지는 다른 데서도 엿볼 수 있다. 그는 취임 후 곧바로 사내 각 분야의 유능한 인재들로 내부 전담 개혁기구인 ‘경영혁신추진위원회’를 구성, 경영혁신 로드맵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본사 조직과 지역본부의 조직단위에 독립채산제와 유사한 운영체제를 도입해 부문별 사업성과를 명확히 하겠다는 생각도 가지고 있다.

전기안전공사에서 매주 화요일은 ‘호프 & 호프 데이 (Hope & Hop Day)’다. 송 사장이 3급 이하 직원들과의 격의 없는 만남을 갖는 자리로 20여명의 젊은 직원과 퇴근 후 맥주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눈다. ‘열린 경영’을 고집하는 그의 스타일은 조직원들의 지지를 얻어 11월19일에는 창립 이후 처음으로 3000명에 이르는 공사 전직원이 화합하는 ‘한마음 축제’가 열릴 예정이다. ‘직원과 경영자는 한 곳을 보고 걸어가는 동반자 관계’라 여기는 송 사장의 경영 철학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그는 내부적 개혁뿐 아니라 기업의 대외 이미지 쇄신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기안전공사의 필요성을 설명하는 송 사장의 목소리엔 힘이 넘친다.

“전기안전공사는 대형 공장, 발전소, 아파트, 주택에 대한 전기설비 점검은 물론 안전관리 대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조사·연구 및 기술개발도 담당합니다. 전기 재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기관이죠.”

이 같은 자신감에는 ‘전문성’이라는 든든한 배경이 깔려 있다. 송 사장은 고려대에서 ‘재난관리’에 대한 논문으로 석사학위를 받았고, 서울시립대에서 ‘공기업 경영’에 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또 사기업 CEO 경력도 있어 ‘재난관리 전문 경영인’으로 불리는 데 손색이 없다는 평가다.

그는 ‘안전 지킴이’를 자청하면서 만나는 사람들에게 ‘전기사고 예방법’을 설파한다. 인재(人災)로 인한 막대한 피해를 예방하려면 전기 안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모자람이 없다는 것. 그는 전기 안전사고를 줄이려면 “전기 설비에 대한 완벽한 시공과 엄정한 점검, 사고 요인을 사전에 제거할 수 있는 철저한 유지관리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현장에서 경영의 한계를 절감하고 있는 송 사장은 정부의 대(對)공기업 정책에 대해 따끔한 충고도 잊지 않았다.

“공기업 경영의 효율성이 떨어지는 가장 큰 원인은 정부의 과도한 간섭과 통제입니다. CEO가 소신껏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인사·예산 부문의 융통성이 확보돼야 합니다.”

신동아 2004년 10월 호

글: 이남희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irun@donga.com
목록 닫기

송인회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 “전기 人災 막는 ‘안전 지킴이’로 불러주세요”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