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미래경영대상’ 받은 서울 구로구청장 양대웅

  • 글·이남희 기자 irun@donga.com 사진·김형우 기자

‘미래경영대상’ 받은 서울 구로구청장 양대웅

‘미래경영대상’ 받은 서울 구로구청장 양대웅
서울의 변두리로 인식돼온 구로구가 환경친화적인 성장거점 지역으로 변모하고 있다.

구로구는 9월3일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고 산업자원부가 주최한 제28회 전국 국가생산성혁신대회에서 ‘미래경영대상’을 수상했다. 양대웅(梁大雄·62) 구로구청장은 “산업화에 크게 기여했으면서도 공해지역이라는 멍에를 메고 살아온 구로 주민들에게 미래에 대한 희망을 심어주게 돼 기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서울의 지방자치단체 중 미래경영대상을 받은 것은 구로구가 처음. 구로구는 ‘친환경 마인드’를 실천하고, 21세기를 주도하는 디지털 산업단지로 거듭났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02년 7월 민선 구청장으로 당선된 양 구청장은 천왕동에 전원형 신시가지 조성계획을 확정하고, 항동에 서울 유일의 수목원을 유치하는 등 쾌적한 환경 만들기에 앞장서 왔다. 또 오랜 시간 방치돼온 안양천의 경우 17.9ppm(생물학적 산소요구량)이었던 수질을 10ppm으로 개선해 주민을 위한 문화·휴식공간으로 새로이 만들어냈다. 이 과정에서 수년간 서울시 환경국장으로 재직한 양 구청장의 경험이 십분 발휘됐다.

양 구청장은 ‘구로비전 2020’을 수립, 구로구를 지방행정의 글로벌 리더로 부각시키겠다는 목표도 갖고 있다. 미래에 대한 비전 제시야말로 21세기 지도자가 갖춰야 할 중요한 덕목이라 믿는 그다.

“구로구는 이제 수도권 서남부의 중심지이자, 서해안 공업벨트와 대(對)중국 무역의 교통 요지로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주민이 자부심을 갖도록 ‘일류 구로’로 키워가겠습니다.”

신동아 2004년 10월 호

글·이남희 기자 irun@donga.com 사진·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미래경영대상’ 받은 서울 구로구청장 양대웅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