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러시아에 침술 보급하는 킴스일침학회장 김광호

  • 글: 김진수 기자 사진: 김형우 기자

러시아에 침술 보급하는 킴스일침학회장 김광호

러시아에 침술 보급하는 킴스일침학회장 김광호
“한의학이 우수하다는 사실을 세계적으로 입증해 보이겠습니다.” 2월28일 러시아 모스크바에 ‘호호호 일침교육센터’를 연 김광호(金廣浩·46) 킴스일침학회 회장 겸 호호호 일침한의원 대표원장은 교육센터를 통해 한의학 전파에 진력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에 국내 한의원이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 중국·일본·북한의 한방병원은 이미 문을 연 상태다. 오는 8월 모스크바 시내 및 교외에 두 곳의 교육센터를 공식 개원하면 킴스일침학회 소속 한의사 2∼6명이 상주하며 진료활동과 함께 침술 강의 등 러시아인 한의사 양성을 책임지게 된다.

김 회장이 교육센터를 열게 된 건 2002년 8월 러시아 자연요법학회 초청으로 모스크바 사립1병원에서 연 치료회의 성과를 눈여겨본 현지 의사들의 한의학 전수 요청 때문. 김 회장은 당시 유방 종양, 관절염, 디스크 등을 앓는 환자들을 침술로 치료해 호평을 받았다.

“일찍이 중의학(中醫學)의 영향을 받은 러시아엔 한방진료에 큰 관심을 보이는 의사들이 많습니다. 이번 러시아 방문 때도 100여명의 의사가 한의학 교육을 받겠다고 신청해 현재 대상자를 선별하고 있습니다.”

김 회장은 늦어도 내년 상반기까지는 미국과 일본에도 한방병원을 설립해 한의학 전파에 나설 계획. ‘호호호’는 한글은 물론 영어(HO), 한자(好)로도 표기할 수 있는 ‘좋다’는 뜻의 의성어. 세계화를 지향하는 한의학의 우수성을 의미한다는 게 그의 귀띔이다.

신동아 2005년 4월 호

글: 김진수 기자 사진: 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러시아에 침술 보급하는 킴스일침학회장 김광호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