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항일 화가 작품 중앙박물관에 기증하는 비교문명연구소장 강기철

  • 글: 이남희 기자 사진: 정경택 기자

항일 화가 작품 중앙박물관에 기증하는 비교문명연구소장 강기철

항일 화가 작품 중앙박물관에 기증하는 비교문명연구소장 강기철
“서슬 퍼런 일제의 폭압에 붓 한 자루로 맞선 항일 화가의 작품을 통해 일본의 역사왜곡에 경종을 울리고 싶습니다.”

강기철(姜基哲·80) 비교문명연구소 소장이 70여 년간 소중히 간직해온 항일화를 오는 10월 개관할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하겠다고 밝혔다. 고(故) 춘천(春泉) 이영일(李英一) 화백의 ‘응추백로도’(1929년 작)가 그것. 이 그림은 100호가 훨씬 넘는 대작으로, 세 마리 백로를 공격하는 매의 모습을 통해 삼천리강산을 강점한 일제의 침략을 상징적으로 표현했다.

이영일 화백은 1920~30년대 선전(鮮展)에서 5년 연속 특선작을 낼 정도로 실력을 인정받았지만, 이후 ‘화필보국(畵筆報國)’을 강요하는 일제에 저항하는 뜻으로 작품활동을 중단했다. 그런 연유로 오늘날까지 남아 있는 그의 작품이 얼마 되지 않기에 이 작품의 의미는 더욱 남다르다. 강 소장은 망국의 역사를 생생하게 증언해줄 이 그림을 지켜내기 위해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일제시대엔 이 그림이 결코 공개될 수 없었어요. 이 화백이 제 매부와 친분이 있었고, 독립운동을 하던 선친을 잘 알기에 우리 문중을 믿고 그림을 넘겨준 거죠. 일본경찰의 탄압도, 6·25전쟁도 이 그림을 해치진 못했습니다.”

통일된 조국에 이 작품을 헌사하고자 기다려왔다는 강 소장은 “비록 통일은 되지 않았지만, 일본이 과거를 반성하기는커녕 오히려 미화하는 작태를 일삼고 있어 계획했던 것보다 일찍 내놓게 됐다”고 밝혔다.

신동아 2005년 5월 호

글: 이남희 기자 사진: 정경택 기자
목록 닫기

항일 화가 작품 중앙박물관에 기증하는 비교문명연구소장 강기철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