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한국 드라마 번역으로 ‘韓流’ 일조한 일본 NHK 아나운서 장은영

  • 글: 이남희 기자 사진: NHK 국제방송국 제공

한국 드라마 번역으로 ‘韓流’ 일조한 일본 NHK 아나운서 장은영

한국 드라마 번역으로 ‘韓流’ 일조한 일본 NHK 아나운서 장은영
용사마(배용준), 지우히메(최지우)…. 일본에 한국 대중문화 신드롬을 일으킨 주역으로 흔히 손꼽는 스타들이다. 그러나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배우들 뒤에서 묵묵히 한류 열풍에 일조한 주역이 있다. 최근 일본에 소개된 한국 드라마들을 번역한 일본 NHK 국제방송국 장은영(張銀英·51) 아나운서가 그 주인공.

장 아나운서는 지난해 4월 일본의 공중파를 탄 ‘겨울연가’를 비롯해 ‘아름다운 날들’ ‘올인’ ‘대장금’ 등 NHK에 방영된 드라마를 번역했다. 이전까지 일본에 소개된 한국 작품들은 대부분 일본인이 번역했기에, 장 아나운서의 활약은 의미가 남다르다.

“제가 한국인이다 보니 일본 번역가들보다 한국어와 한국문화의 미묘한 특성을 잘 살려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특히 ‘대장금’을 번역하면서 조선시대 역사와 문화를 제대로 소개하려 많이 공부했어요.”

‘겨울연가’ 번역을 제의받고 오랜만에 한국 드라마를 보게 됐다는 그는, 일본의 역사왜곡으로 한일관계가 냉각기에 접어든다 해도 일본인의 감성을 뒤흔든 한류 열풍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으리라고 전망한다.

“아름다운 영상미와 순애보적인 사랑이 담긴 스토리에 화면을 멈추고 다시 보게 되더군요. 따뜻한 가족관계와 인간미도 일본인의 마음을 사로잡는 요인인 듯합니다.”

이화여대 시청각교육과를 졸업하고 1980년대 초 일본으로 건너간 장 아나운서는 현재 NHK 국제방송국 뉴스와 ‘라디오 일본 포커스’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한편, 도쿄대에서 교편을 잡고 있다.

신동아 2005년 6월 호

글: 이남희 기자 사진: NHK 국제방송국 제공
목록 닫기

한국 드라마 번역으로 ‘韓流’ 일조한 일본 NHK 아나운서 장은영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