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1970년대 섬 풍광 앵글에 담은 사진작가 전민조

1970년대 섬 풍광 앵글에 담은 사진작가 전민조

1970년대 섬 풍광 앵글에 담은 사진작가 전민조
시원스럽게 민 까까머리 아이들이 오랜만에 보는 카메라를 보며 환하게 웃는다. 1972년 가을 전남 진도 부근 관매도에서 찍은 사진 속 아이들은 이제 40대에 들어섰을 것이다. 긴 시간 잊고 살던 까슬까슬한 추억이 만져진다. 5월4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인사동 거리의 김영섭사진화랑에서 ‘기다려도 아무도 찾지 않는 섬’ 전시회를 열고 있는 사진작가 전민조(田敏照·61)씨의 작품이다.

“멀리서 보면 섬은 고독해 보이죠. 그러나 안으로 빠져들면 각박한 도시 어느 곳보다 따뜻함이 흘렀습니다. 그 미묘한 온기를 영원히 기록하고 싶었죠.”

전씨는 신문사 사진기자로 활동하던 1971년부터 73년까지 휴가 때마다 무전여행을 떠나 제주도와 독도 를 비롯해 전국 30여 곳의 섬을 찾았다. 한반도의 바다를 수놓은 ‘보석 같은 섬’들의 근대화 이전 풍광과 때묻지 않은 사람들의 모습이 필름에 고스란히 남았다.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김영섭사진화랑은 사진계에서는 이례적으로 전씨와 5년간 전속계약을 맺었다. 앞으로 매년 5월 전씨 작품전을 열 계획. ‘섬’ 시리즈에 이어 ‘서울’ ‘커플’ ‘담배’ ‘웃음’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의 예술적 가치를 낮게 보는 사회 풍토가 중견 사진작가들을 좌절하게 만듭니다. 앞으로 사진예술의 가치를 공감하는 이가 더욱 많아졌으면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사진은 대중과 만날 수 없는 ‘죽은 예술’이 되니까요.”

신동아 2005년 6월 호

목록 닫기

1970년대 섬 풍광 앵글에 담은 사진작가 전민조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