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사형수들의 ‘큰누님’ 김혜원

  • 글: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사진: 박해윤 기자

사형수들의 ‘큰누님’ 김혜원

사형수들의 ‘큰누님’ 김혜원
평범한 주부이던 김혜원(金慧媛·70)씨가 사형수 교화에 나선 것은 연쇄 살인범 김대두가 보낸 한 장의 편지 때문이었다. 당시 신문 지상을 요란하게 장식한 김대두에게 뭔지 모를 강렬한 내면의 감정에 끌려 편지를 보낸 지 며칠 뒤 따뜻한 마음이 담긴 답장을 받은 것. 희대의 살인마라고 하는 김대두에게도 자신과 똑같은 고독과 후회, 외로움의 감정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김씨는 그 길로 그를 만나기 위해 교도소를 찾아간다. 1975년, 그렇게 시작한 사형수 교화는 30년 동안 김씨의 삶에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다.

“20여 명의 사형수를 만나고 또 떠나보냈어요. 대부분 ‘흉악범’이라 불렸지만, 그들은 자신을 마수처럼 날뛰게 했던 욕망과 집착을 놓아버린 후 가장 순결한 모습으로 돌아가 있었죠. 사형제도를 폐지해야 하는 큰 이유는 사형이 그들이 선한 본성으로 돌아가 새 삶을 살게 할 기회조차 없애버린다는 데 있어요.”

5년 전 김씨는 사형수들과의 인연을 글로 쓸 결심을 했다. 자신의 경험을 기록으로 남겨 물질문명의 해악과 오욕으로 상처 입은 우리의 자화상을 보여주고 싶었다. 이렇게 집필한 글은 2003년 ‘신동아’ 논픽션 공모에서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지난 5월말에는 그의 가슴에 가장 ‘아린’ 기억으로 남아 있는 사형수 9명의 이야기를 담은 저서 ‘하루가 소중했던 사람들’을 펴냈다.

“가느다란 희망의 줄이 되고자 나섰는데, 오히려 그들이 내게 희망의 동아줄이 돼줬다”는 김씨. 그는 자신의 글이 사형제 폐지에 일조하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신동아 2005년 7월 호

글: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사진: 박해윤 기자
목록 닫기

사형수들의 ‘큰누님’ 김혜원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