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종합격투기 헤비급 세계챔피언 에밀리아넨코 표도르

  • 글·조성식 기자 mairso2@donga.com / 사진·DSE

종합격투기 헤비급 세계챔피언 에밀리아넨코 표도르

종합격투기 헤비급 세계챔피언 에밀리아넨코 표도르
격투기 선수 에밀리아넨코 표도르(29·러시아)는 근육질 몸매와는 거리가 멀다. 둥글둥글한 어깨에 펑퍼짐한 가슴과 물렁한 뱃살, 팔다리에도 각진 근육이라곤 찾아볼 수 없다. 신체조건도 182㎝에 106㎏으로 헤비급치고는 왜소한 편이다. 그런데도 잘 싸운다. 아니, 세계 최강이다.

표도르가 8월28일 일본에서 열린 ‘프라이드’ 헤비급 타이틀 매치에서 ‘전율의 하이킥’ 미르코 크로캅(31·크로아티아)을 꺾은 것은 한마디로 체력의 승리였다. 강한 맷집을 바탕으로 한 폭발적인 훅과 민첩한 몸놀림, 유연한 그라운드 기술, 거기에 상대 위에 올라타고 주먹을 내리꽂는 무시무시한 파운딩까지…. 종합격투기 선수로서 갖춰야 할 것은 다 갖췄다는 평이다.

유년기부터 유도와 삼보(러시아 격투기)를 익힌 표도르는 20대 초반에 유도와 삼보 러시아선수권대회에서 잇따라 우승하면서 격투기계의 강자로 떠올랐다. 2002년 세계 최고의 종합격투기대회인 ‘프라이드’에 데뷔한 이후 히스 헤링, 게리 굿리지, 마크 콜먼, 안토니오 호드리고 노게이라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을 차례로 눕히고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러시아의 마지막 황제’로 불리는 표도르의 취미는 ‘뜻밖에도’ 동화 캐릭터 그리기. 최근 그의 홈페이지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팬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역시 강한 것과 부드러운 것은 통하는가 보다.

신동아 2005년 10월 호

글·조성식 기자 mairso2@donga.com / 사진·DSE
목록 닫기

종합격투기 헤비급 세계챔피언 에밀리아넨코 표도르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