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재일본 대한민국민단 신임 단장 하병옥

  • 글·이정훈 기자 hoon@donga.com /사진 김형우 기자

재일본 대한민국민단 신임 단장 하병옥

재일본 대한민국민단 신임 단장 하병옥
오는 10월 창단 60주년을 맞는 재일본 대한민국민단의 하병옥(河丙鈺·71) 단장이 노무현 대통령을 예방(禮訪)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경남 진주 출생으로 1953년 도일(渡日)해 사업가로 성공한 그는 중앙회 의장과 고문 등을 거쳐 지난 2월말 단장에 선출됐다.

단장 선거 때 그는 재일교포의 높은 교육열을 의식해 “연세대와 고려대를 비롯한 본국의 명문대 분교를 도쿄와 오사카에 유치하겠다”는 공약을 내놓아 주목을 끌었다. 하 단장은 “연세대가 재일교포와 일본인이 반반씩 입학하는 분교를 도쿄에 세우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재일교포의 권익을 지키려면 무엇보다 일본 지방선거 참정권을 획득해야 한다. 이를 위해 노 대통령이 고이즈미 총리의 임기가 끝나는 오는 9월 이전에 일본을 방문해 합의를 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민족화해를 위해 조총련과 민단이 서울, 평양을 교차 방문하는 것도 추진하겠다는 그는 “80, 90대에 이른 재일교포 1세대는 모국 발전에 참으로 많이 기여했다. 이들의 마지막 소망은 그런 사실을 인정받는 것이다. 정부가 여생이 얼마 남지 않은 이 분들께 훈·포장을 줄 수 없는가”라며 안타까워했다.

신동아 2006년 5월 호

글·이정훈 기자 hoon@donga.com /사진 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재일본 대한민국민단 신임 단장 하병옥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