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투자교육총서 발간한 미래에셋 투자교육연구소장 강창희

  • 글·박성원 기자 parker49@donga.com / 사진·정경택 기자

투자교육총서 발간한 미래에셋 투자교육연구소장 강창희

투자교육총서 발간한 미래에셋 투자교육연구소장 강창희
강창희(姜敞熙·60) 미래에셋 투자교육연구소장(퇴직연금연구소장 겸직)은 지난해 292회나 강연을 다녔다. 거의 하루에 한 번꼴이다. 최근 신장 수술을 받고 열흘 만에 퇴원해서도 그를 불러주는 강연장으로 향했다. 증권사, 투신사 CEO를 지낸 이력 때문에 지금도 금융회사 CEO 영입설이 끊이지 않지만, 그가 투자교육에 남은 인생을 ‘올인’했다는 것은 그를 잘 아는 사람이라면 다 안다. 무엇 때문일까.

“몇 년 전만 해도 강연이 끝나면 ‘어떤 종목을 사야 됩니까’라는 질문이 전부였어요. 장기 투자, 분산 투자, 노후 자금 마련 투자라는 말은 아예 꺼내지도 못했죠. 그러나 지금은 다릅니다. 투자자들이 내 말을 경청하기 시작했어요. 투자문화를 바꿨다고 생각하니 신이 납니다.”

노후 대비가 목적일 경우, 한국의 투자패턴은 장기 투자를 지향하게 된다. ‘냄비 증시’라는 오명에서 탈출하는 것이다.

일본통인 그가 분석한 일본의 ‘잃어버린 10년’은 개인이 지나치게 은행에 의존했기에 찾아왔다. 가계자산이 은행에 머물러 있으면, 꿈이 있는 벤처기업이 태어날 수 없다는 것. 한국이 탄탄한 기술국가로 도약하려면 가계자산을 증권시장으로 유도해야 한다. 이런 이유로 미래에셋 투자교육연구소는 지난해 말부터 투자교육총서를 발간했고, 벌써 11만권이 배포됐다. 올해 말까지 총 10권을 내는 것이 목표. 금융기관이 교육도서를 만든 것은 처음이다.

신동아 2006년 5월 호

글·박성원 기자 parker49@donga.com / 사진·정경택 기자
목록 닫기

투자교육총서 발간한 미래에셋 투자교육연구소장 강창희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