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NGO ‘바스피아’ 공동대표 이혜영·서대교

  • 글·이설 기자 snow@donga.com / 사진·김형우 기자

NGO ‘바스피아’ 공동대표 이혜영·서대교

NGO ‘바스피아’ 공동대표 이혜영·서대교
“‘BAS’란 ‘담요(Blanket)’와 ‘스펀지(Sponge)’의 합성어입니다. 담요는 실질적인 도움을, 스펀지는 갈등해소를 뜻합니다. 쉽게 말해 ‘일석이조의 방식으로 활동하자’는 뜻이죠.”

지난해 11월 발족한 시민단체 바스피아는 아시아 여성과 아동의 인권을 체험하고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단체의 공동대표는 이혜영(李彗英·29, 오른쪽)·서대교(徐臺敎·28)씨. 20대 후반인 이들은 젊은 시민단체의 출발을 알렸다. 두 사람은 한 시민단체에서 인연을 맺어 둘도 없는 동지가 됐다. 서 대표는 이 대표의 ‘용기’를, 이 대표는 서 대표의 ‘상상력’을 장점으로 꼽는다.

이 대표는 5년 남짓 시민단체에 몸담아왔다. 시민단체 활동가로 일하던 그가 바스피아를 직접 꾸리게 된 건 현장과 동떨어진 시민단체 활동에 한계를 느꼈기 때문. 그는 같은 여성의 처지에서, 그리고 공통 성장과정인 아동기를 거친 개인으로서 아시아의 여성과 아동을 돕는 일을 택했다.

일본에서 고등학교까지 마친 재일교포 3세인 서 대표는 ‘가능성이 많아 보이는 일본’ 대신 ‘낯익기도 낯설기도 한 한국’에서 대학생활을 했다. “아시아가 방대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그는 “현장의 긍정적인 변화와 함께 시민의 공감과 참여를 끌어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들은 “화려하지 않되 늘 성실하게 자리를 지키는 단체를 만들고 싶다”며 “모든 말은 행동을 통해서 하겠다. 바스피아라는 단체를 쉽게 판단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신동아 2006년 5월 호

글·이설 기자 snow@donga.com / 사진·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NGO ‘바스피아’ 공동대표 이혜영·서대교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