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헤네시社 양조학자 로랑 로자노

  • 글·최영철 기자 ·사진·박해윤 기자

헤네시社 양조학자 로랑 로자노

헤네시社 양조학자 로랑 로자노
“코냑의 맛은 수백 가지 증류 포도주 원액이 섞이는 황금비율로 결정됩니다.”

240년 전통의 코냑을 만드는 헤네시사(社)의 양조학자 로랑 로자노(36)씨가 지난 5월 한국을 방문해 세계 최초의 코냑 헤네시의 제조비법 일부를 공개했다.

헤네시는 1765년 아일랜드 귀족인 리처드 헤네시에 의해 처음 만들어진 후 ‘코냑의 귀족’으로 군림해온 명주(銘酒). 그 맛과 향은 백포도주를 2중 증류해 얻은 ‘오드비(증류 포도주 원액)’의 배합비율에 따라 결정된다. 이때 어떤 종류의 오드비를 선택하고, 이를 각각 얼마나 섞을지(블렌딩)를 결정하며 최종적으로 그 맛을 보는 사람을 ‘블렌더’라 한다. 포도와 코냑에 있어서는 말 그대로 ‘절대지존’의 미각과 후각을 가진 이들이다. 로자노씨도 고급 포도 재배와 와인 제조학을 전공하고, 굴지의 와인회사에서 고도의 양조 지식과 경험을 쌓은 헤네시사 블렌더 중 한 사람이다.

로자노씨는 ‘블렌딩의 예술(Art of Blending)’로 이름붙여진 이번 방한 행사에서 코냑 마니아들에게 오드비 섞는 과정을 시연하고, 이들의 취향에 맞는 헤네시를 직접 만들어줘 눈길을 끌었다. 마니아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배합비율로 만들어진,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헤네시를 들고 행복해했다.

“과거의 배합과 오늘날의 배합, 그리고 개인적 체험과 경험, 자연 등 오직 자신의 것들과 어우러질 때 코냑 헤네시의 진정한 가치를 발휘할 것입니다.”

신동아 2006년 7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헤네시社 양조학자 로랑 로자노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