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정재은 ‘한국 첫 우주인’ 최고령 도전자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정재은 ‘한국 첫 우주인’ 최고령 도전자

“젊은이들과 당당히 겨뤄 우주행 티켓을 따낼 겁니다.”

정재은(鄭在恩·67) 신세계 명예회장이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온몸으로 보여주고 있다. 한국의 첫 우주인 후보 모집에 최고령으로 지원한 그가 첫 관문인 3.5㎞ 달리기 체력평가를 18분32초의 기록으로 가볍게 통과한 것(제한시간 23분). 3만6000명이 넘는 지원자 중에서 서류전형과 체력테스트를 통과한 사람은 3176명뿐이다.

“우주에 올라가서 내 눈으로 우주정거장을 보고 싶어요. 어떤 구조인지 말이죠. 거기서 과학실험을 하는 게 임무라던데, 제 전공분야이기도 하니 더없이 보람 있는 일이죠.”

이명희 신세계 회장의 남편인 정 명예회장은 서울대 전자공학과, 미국 컬럼비아대 산업공학 석사를 마친 엔지니어 출신으로 삼성전자, 삼성SDI 사장 등을 거쳤다.

그가 젊은이들을 제치고 꿈을 이루기까지는 여러 관문이 남아 있다. 우선 9월 중에 치러지는 영어·상식시험과 신체검사에서 300명 안에 들어야 하고, 그 후에도 우주 적성검사 등 세 차례 정밀평가를 통과해 2명의 최종 후보에 선정돼야 한다. 두 후보는 1년 동안 러시아에서 훈련을 받은 후 그중 한 명만이 2008년 4월 발사하는 소유즈 우주선을 탈 수 있다.

정 명예회장은 최근 자신이 보유한 신세계 주식 전량을 아들과 딸에게 물려줘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이 받은 주식의 시가총액은 약 7000억원으로, 증여세만도 그 절반인 3500억원에 이른다.

신동아 2006년 10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정재은 ‘한국 첫 우주인’ 최고령 도전자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