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타데이트

박지윤

  • 글·박성원 기자 / 사진·조영철 기자

박지윤

박지윤
박지윤


‘노현정보다 낫다.’ KBS 2TV 오락 프로그램 ‘스타 골든벨’에 출연하는 박지윤(28) 아나운서를 두고 누리꾼들은 이런 평가를 내렸다. 한 포털사이트의 여성 아나운서 검색 순위에선 2위에 올라 있다. 대단한 인기가 아닐 수 없다.

“정숙한 표정만 짓던 아나운서가 스타들과 게임을 하다 지기도 하고, 놀라운 실력으로 이기기도 하고, 갑자기 웃음도 터뜨리다 보니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것 같아요.”

그의 말을 듣다가 문득 ‘아나운서들은 마땅히 오락 프로그램에 출연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웃고 울고 속상해하고 기뻐하는, 그야말로 한 인간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얼마나 보여주고 싶었을까. 요즘 아나운서들이 에세이집이나 화보집을 내는 것을 두고 ‘지나친 외도’라는 논란이 일었지만, 이들의 정신건강을 위해서는 꼭 필요한 활동인 것 같다.

인터넷에서 요리법을 찾아 정리하고 맛집 찾아다니기를 좋아하는 그는 언젠가 마사 스튜어트처럼 정통 살림 프로그램을 진행하고픈 꿈을 갖고 있다.

박지윤
박지윤

신동아 2006년 10월 호

글·박성원 기자 / 사진·조영철 기자
목록 닫기

박지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