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국제로타리 次차기 회장 이동건

  • 글·박성원 기자 parker49@donga.com / 사진·동아일보

국제로타리 次차기 회장 이동건

국제로타리 次차기 회장 이동건
세계 외교가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있다면, 세계 민간외교가엔 이동건(李東建·68) (주)부방 회장이 있다. 이 회장은 2008년부터 1년 임기가 시작되는 세계적인 봉사단체 국제로타리 회장에 선출됐다. 국제로타리는 1인 1직업을 가진 회원들이 자원봉사활동을 벌이는 세계 최대 봉사단체. 종교나 이념을 떠나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이 국제적인 단체의 회장으로 아시아인이 선출된 것은 네 번째이며, 한국인으로선 처음이다.

이 회장은 고(故) 이원갑 선대회장에 이어 한국로타리 총재를 역임했다. 총재 시절 32개의 클럽을 창립하고 회원 1783명을 영입해 세계 신기록을 수립한 적이 있다. 집안 대대로 봉사활동에 쏟는 애정이 남다름을 알 수 있다.

국제로타리 회장의 위상은 일반인이 생각하는 것보다 높다. 각국의 회원들은 주요 회의 때마다 회장이 속한 나라의 국기와 국가를 사용한다. 로고, 넥타이, 재킷 등 봉사활동을 하면서 지니는 액세서리에도 회장국의 문화를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다. 국제로타리 회장이 민간외교의 수장(首長)이라는 의미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 회장은 임기 동안 소아마비 퇴치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그는 “2005년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이종욱 박사를 만났을 때, 소아마비 퇴치에 함께 나서자고 약속했다”며 “이제는 고인이 된 이 박사의 뜻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신동아 2007년 1월 호

글·박성원 기자 parker49@donga.com / 사진·동아일보
목록 닫기

국제로타리 次차기 회장 이동건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