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중소기업중앙회 신임 회장 김기문

  • 글·박성원 기자 parker49@donga.com

중소기업중앙회 신임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인들이 모인 술자리에서 있었던 일이다. 한 기업인이 일어나 건배를 제의하면서 이렇게 외쳤다. “9988!” 이게 무슨 뜻인가. 99세까지 팔팔(88)하게 살자? 그게 아니다. 국내 기업 중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99%, 이들이 담당하는 고용비율이 88%라는 이야기다. 이 비율을 더 높이지는 못할지라도 꼭 지켜내자는 게 건배 제의에 담긴 함의다.

최근 제23대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으로 선출된 김기문(金基文·52) 로만손 사장은 중소기업인들의 이런 바람을 십자가처럼 지고 가야 한다. 상황은 좋지 않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왜곡된 관계 때문에 중소기업의 희생이 크다는 불만이 여기저기서 터져나온다. 게다가 중국의 추격이 거세다. 자칫 한국의 중소기업 생태계가 무너질 수도 있다.

김 회장은 회장선거 공약에서 “신용보증기금의 중소기업 보증 규모 확대, 산업은행을 중소기업 전담 지원은행으로 전환, 장수기업과 가업 승계 기업에 대한 상속세 감면 등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로만손시계 창업 20년 만에 450억원대의 매출을 올리는 회사로 성장시킨 저력을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임무에서도 보여주기를 많은 이가 바라고 있다.

신동아 2007년 4월 호

글·박성원 기자 parker49@donga.com
목록 닫기

중소기업중앙회 신임 회장 김기문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