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국제공연계약의 이론과 실제’ 책으로 펴낸 강은경

  • 글·구미화 기자mhkoo@donga.com / 사진·김형우 기자

‘국제공연계약의 이론과 실제’ 책으로 펴낸 강은경

‘국제공연계약의 이론과 실제’ 책으로 펴낸 강은경
‘From Contract To Concerthall, 계약에서 공연장까지’라고 씌어진 새빨간 표지가 눈길을 끌기에 안을 들여다보니 저자의 이력이 호기심을 확 자극한다. “저자 강은경(姜恩卿·37)은 서울에서 태어나 예원학교에서 바이올린을 전공했다. 세화여고를 거쳐 서울대 법과대학을 졸업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예술전문사 과정을 마쳤다. 문화예술계 실무자로서 공연기획사 빈체로 기획팀장, 음연 편집부 기자를 거쳐,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음악팀에서 공연기획 팀장을 지냈다.…”

바이올리니스트를 꿈꾸던 소녀에서 법학도로, 그리고 다시 공연기획자로 변신에 변신을 거듭한 이 여인, 만나보니 책날개에 실린 작은 사진 속 모습보다 훨씬 가녀리고, 젊고, 밝다. 현재 대원문화재단 사무국장인 강씨는 부모의 뜻에 따라 법대에 들어가 사법고시 1차에 합격했지만, 도저히 적성에 맞지 않아 미련 없이 접고 다시 예술경영을 전공했다.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에 근무할 때 ‘원전악기시리즈’ ‘라이징스타시리즈’ ‘현대음악시리즈’ 등을 기획하고, 뉴욕필하모닉 오케스트라,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베를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같은 정상급 연주단체의 내한공연 섭외 및 실무 진행을 담당했다.

그가 최근 펴낸 ‘계약에서 공연장까지’는 그간 숱한 시행착오를 겪으며 깨우친 노하우를 고스란히 담은 것이다. 세계 유수한 오케스트라와 계약한 경험을 국제계약의 조항들과 엮어 살펴보고, 공연계약의 특수성과 영미법은 물론 영문 계약서 작성 요령까지 꼼꼼하게 정리해놓았다.

“이론서도 아니고, 매뉴얼도 아니고, 굳이 말하면 실무방법론이죠.”

공연계에 와서 ‘법’의 필요성을 절실히 깨닫고 최근 뒤늦게 서울대 법대 대학원 과정을 마친 그는 자신의 무모한 도전이 공연 기획 실무자는 물론 예술경영 전공자들을 자극해 더 좋은 책이 쏟아져 나오면 좋겠다는 바람을 이야기했다.

신동아 2007년 5월 호

글·구미화 기자mhkoo@donga.com / 사진·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국제공연계약의 이론과 실제’ 책으로 펴낸 강은경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