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서울시 디자인서울총괄본부장 권영걸

  • 글·박성원 기자 parker49@donga.com / 사진·김형우 기자

서울시 디자인서울총괄본부장 권영걸

서울시 디자인서울총괄본부장 권영걸
‘다이내믹’과‘정온(靜穩)’의 조화. 이는 권영걸(權寧傑·56) 디자인서울총괄본부장이 그리는 미래의 서울이다. 압축적 산업화의 상징이던 서울을 ‘품격 있는 도시’로 바꾸기 위해 서울시는 최초로 디자인서울총괄본부를 발족했고 부시장급 본부장으로 서울대 미대 학장 출신의 권 본부장을 영입했다.

‘서울은 행복한 곳인가’라는 물음에 선뜻 그렇다고 대답할 시민은 많지 않을 것이다. 권 본부장은 그 원인을 과도한 정보량에서 찾는다. 그는 “간판 같은 옥외 광고물이 너무 많고 너무 크고 너무 강하기 때문에 서울 시민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며 “이 때문에 공격적 성향이 발달하고 감성적으로 거칠어져 있다”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8월까지 옥외광고물 규제의 초안을 만들고, 연말까지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계획이다. 고궁이나 문화재가 있는 지역과 상권이 발달한 지역을 나눠 개선안을 내놓을 예정. 그렇다고 규제 일변도의 정책을 내놓지는 않을 것이다. 시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환경을 바꾸는 것에서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당근을 제시할 방침이다.

간판만 바꾼다고 뭐가 달라질까라는 의문을 품고 있다면, 고작 거리의 깨진 창문을 교체했더니 뉴욕의 범죄율이 획기적으로 줄었다는 사례가 답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권 본부장의 2년치 계획에는 도시를 인간화하려는 풍부한 아이디어가 담겨 있으니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살기 좋은 곳뿐 아니라 죽기에도 좋은 곳을 만든다는 데 반대할 사람이 있겠는가.

신동아 2007년 6월 호

글·박성원 기자 parker49@donga.com / 사진·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서울시 디자인서울총괄본부장 권영걸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