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전설의 디바 김추자 1981년 결혼 이후 최초 인터뷰

“난 은퇴하지 않았어요,‘공백기’가 길어졌을 뿐”

  •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전설의 디바 김추자 1981년 결혼 이후 최초 인터뷰

1/10
  • 재평가되는 김추자…‘솔 사이키 창법의 창시자’
  • 독창적 창법 근간은 고교시절 익힌 국악
  • “30년 전 김추자 노래 의상 춤, 지금 내놔도 ‘첨단’”
  • “김추자 이전에 가수 없고, 김추자 이후에 가수 없다”
  • 중앙정보부, 재벌 회장 모임 불려가
  • 청와대 비서실 요청 거절했더니 ‘김추자 간첩설’
  • 김추자 인생 영화화, 뮤지컬화 움직임
  • 지난해 10월 음반 내려 기획사 설립
  • 소주병 난자 사건…“난 독해요, 오직 무대 다시 설 생각만 했어요”
전설의 디바 김추자 1981년 결혼 이후 최초  인터뷰
군사독재의 음영이 짙게 드리웠던 1970년대, 독창적 창법과 섹시한 춤으로 온 국민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한 여걸이 있었다. ‘한국 최초의 댄스 가수’ 김추자(金秋子·56). 치마와 머리칼 길이조차 통제의 대상이던 그 시절, 그는 우울한 대중의 감성을 폭발시키며 ‘문화적 다이너마이트’ 노릇을 자임했다. 꽉 죄인 옷의 터질 듯한 곡선은 돌부처도 돌아앉게 할 만큼 뇌쇄적이고 공격적이었다.

광기(狂氣)까지 내비치는 김추자의 춤사위와 파격적인 의상은 30년이 지난 요즘 연예판에서도 전위적 시도로 꼽힐 만하다. 끓어오르듯 한을 내뱉다 어느덧 엉덩이와 어깨를 들썩거리게 하는 독특한 창법은 동서양 어디에서도 듣지 못한 스타일이었다. 최근 들어서는 그가 솔(soul)과 사이키델릭의 복합 장르를 개척한 선구자라는 평가가 나오기 시작했다. 당대가 소화하기엔 그의 창법이 너무나 앞서가고 있었다. 지금도 그의 노래는 대학가의 응원가로, 진화한 7080세대의 애청곡 또는 애창곡으로 널리 불리고 있다.

무릇 ‘전위’란 시대의 탄압을 피해갈 수 없는 법. 마음에 내키지 않으면 공연을 펑크 내고 서슬 퍼런 군사정권의 호출을 거부한 그의 초현실적 저항성은 가수 제명과 간첩설, 대마초 파동 등으로 이어지며 갖은 파란을 불러일으켰다.



♬ 김추자 - 님은 먼 곳에


1981년 당시 동아대 정치학과 교수이던 박경수(現 명예교수)씨와 결혼한 그는 무대, 지면, 브라운관 할 것 없이 모든 곳에서 자취를 감췄다. 1986년 리사이틀을 위해 잠시 바깥나들이를 한 것을 제외하면 언론과의 접촉을 일절 거부한 채 전업주부로 살아왔다.

26년의 세월을 뚫고 ‘가수 김추자’를 만나러 가는 길은 멀고도 험했다. 어렵사리 세 차례에 걸쳐 5시간이 넘는 전화통화를 할 수 있었던 것은 큰 행운이었다. 인터뷰를 계속 거부하던 그였지만, 추억이 하나하나 되살아나자 곰살궂은 큰누이처럼 여러 가지 이야기를 시원스럽게 쏟아냈다.

“물세례밖에 더 맞겠어요?”

뚜우, 뚜우~

“여보세요, 김추자 선생님 댁이죠.”

“예, 제가 김추자인데요.”
1/10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목록 닫기

전설의 디바 김추자 1981년 결혼 이후 최초 인터뷰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