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마리오 란자 국제콩쿠르 우승한 테너 박지응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마리오 란자 국제콩쿠르 우승한 테너 박지응

마리오 란자 국제콩쿠르 우승한 테너 박지응
8월19일 이탈리아 필리냐노에서 열린 제11회 마리오 란자 국제콩쿠르에서 테너 박지응(朴志應·30)씨가 1위를 차지했다. 마리오 란자 국제콩쿠르는 테너라면 누구나 출전해 실력을 인정받고 싶어하는 권위 있는 무대. 중앙대 성악과를 나와 로마 산타체칠리아 국립음악원에서 수학 중인 박씨는 2003년에도 로마에서 열린 제10회 아네모스 국제콩쿠르에서 성악부문 1위에 오른 바 있다.

박씨는 예술가 집안 출신이다. 서울 인사동의 유명한 한정식집 ‘사천집’을 운영하는 할머니 이정애씨는 아마추어 화가이며, 수많은 히트곡을 남긴 작곡가 고(故) 이봉조씨의 누나이기도 하다. 또한 할아버지 박홍두씨는 사진작가이고, 어머니 민영숙씨는 중견 화가이자 시인이다. 아버지 박태석씨도 오랫동안 음반기획사업을 했다.

“어려서부터 작은외할아버지(이봉조)의 음악을 많이 들었어요. 들으면 들을수록 그 속에서 나오는 음악적 카타르시스와 열정이 느껴져 하루에 수십번씩 듣기도 했어요. 그런데 그분의 영향을 받아 성악 공부를 시작하려 할 때 할머니의 반대에 부딪히기도 했죠. ‘음악을 하면 배를 곯는다’고 하셨거든요.”

그는 이번 수상에 자만하지 않고 “욕심 부리지 않고, 계단 오르듯 꾸준히 조금씩 성장해 나가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노래를 부르는 이유를 들려줬다. “그동안 제가 음악과 가족에게 받은 감동과 사랑을 많은 사람에게 나눠주기 위해 노래를 부릅니다. 제 노래로 사람들의 상처를 치료해주고 싶어요.”

신동아 2007년 10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마리오 란자 국제콩쿠르 우승한 테너 박지응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