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국제 콘돔 총회 후원한 (주)유니더스 대표 김성훈

  • 글·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국제 콘돔 총회 후원한 (주)유니더스 대표 김성훈

국제 콘돔 총회 후원한 (주)유니더스 대표 김성훈
콘돔에도 표준과 규격이 따로 있을까? 물론 길이도 정해져 있고 너비, 두께도 나름의 기준이 있다. KS 기준은 길이 16cm, 너비 5.3cm, ISO(국제표준화기구) 기준은 각각 17cm, 5.2cm이다.

10월8일부터 1주일간 제주도 서귀포에서 전세계 50국 100여 명의 콘돔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제24차 국제표준화기구 물리적 피임기구 기술위원회(ISO/TC157) 총회가 열렸다. 콘돔의 생산, 제조, 유통에 관한 기술과 국제 표준 동향을 검토하고 새로운 표준안을 채택하기 위해 열린 이번 ISO/TC157 총회를 후원한 업체는 콘돔 세계 점유율 1위인 (주)유니더스.

이 회사 김성훈(金聖勳·40) 대표는 “이번 총회가 국내에서 진행되는 것은 국내 콘돔 산업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았음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국내 기술과 생산 능력은 세계 어느 업체와 견주어도 뒤지지 않는다”고 말한다. 김 대표가 이끄는 유니더스는 ‘당신에게는 우리가 필요하다’는 뜻의 ‘You Need Us’의 붙임말로 1973년 서흥산업으로 출발해 34년간 콘돔을 생산한 콘돔 전문회사다. 이 회사가 생산한 콘돔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30%. 전세계 남성 열 중 셋은 이 회사 제품을 쓰고 있다는 얘기다.

“이번 총회를 계기로 콘돔이 더는 음지의 제품이 아닌, 에이즈 확산을 방지하고 가장 안전하고 간편한 피임 도구임을 알리고 싶었습니다. 앞으로 콘돔 국제표준 선점을 통해 우리나라가 세계 콘돔 시장 주도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신동아 2007년 11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국제 콘돔 총회 후원한 (주)유니더스 대표 김성훈

댓글 창 닫기

2019/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