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김정일 선물 ‘12장생도 병풍’ 만든 나전칠기 명장 김규장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 사진·김형우 기자

김정일 선물 ‘12장생도 병풍’ 만든 나전칠기 명장 김규장

김정일 선물 ‘12장생도 병풍’ 만든 나전칠기 명장 김규장
남북정상회담 때 노무현 대통령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선물한 ‘나전칠기로 만든 12장생도 병풍’이 남북한에서 화제를 모았다. 이 작품을 만든 이는 나전칠기 명장 김규장(金奎章·52)씨. 크리스탈칠기 대표인 그는 “가보로 남기려고 만든 것인데, 남북정상회담 선물로 보내고 싶다는 청와대의 요청에 흔쾌히 내주었다”고 뒷얘기를 털어놓았다. 병풍은 통영산 전복 껍데기를 기본 재료로 학의 날개는 상아로, 깃털은 금실로 표현했고, 거북 등은 실제 거북의 등딱지를 써 고급스러움이 더하다.

하지만 나전칠기의 화려함과는 달리 이를 만드는 장인들의 생활은 고달프기만 하다는 게 김 명장의 말. 값싼 공예품과 서구 앤티크 가구에 치여 우리 전통 공예가 외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 명장 역시 우리나라보다 일본 등 해외에서 명성이 더 높은 편이다.

“일본에서는 고려나전칠기가 고려청자보다 더 비쌀 정도로 예술성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제 작품도 세월이 흐를수록 더 값나가도록 스스로 채찍질할 생각입니다.”

1989년 일본에서 열린 도쿄국제가구박람회에서 ‘작패타찰법(공작새 꼬리 색깔이 나도록 조개를 잘게 부숴 접착하는 방법)’으로 만든 테이블로 정교한 세공과 아름다움을 인정받은 김규장 명장은 1995년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에서 그동안 맥이 끊겼던 신라시대 전통 공예기법인 금은평탈(金銀平脫)을 재현한 작품으로 최고상을 수상했다. 2003년 나전칠기 명장으로 선정됐다.

신동아 2007년 11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김정일 선물 ‘12장생도 병풍’ 만든 나전칠기 명장 김규장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