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차기 검찰총장 내정자 임채진

  • 글·조성식 기자 mairso2@donga.com / 사진·동아일보

차기 검찰총장 내정자 임채진

차기 검찰총장 내정자 임채진
정상명 검찰총장 후임으로 내정된 임채진(林采珍·55) 법무연수원장은 강직하고 대가 세다는 평을 받고 있다. 법무부 검찰국장 재임 중 사법개혁추진위원회의 형사소송법 개정과 검·경 수사권 조정 과정에 강경 방침을 고수해 청와대와 부딪쳤다. 서울중앙지검장 시절엔 일심회 간첩단 사건을 원칙대로 처리해 청와대 386 참모진과 마찰을 빚었다는 얘기도 들린다.

엄격하고 철저한 일처리 탓에 검사들에게는 ‘피곤한 상사’로 통한다. 그를 몇 차례 상관으로 모셨다는 검찰의 한 중견간부는 “한마디로 말해 ‘억수로’ 모시기 힘든 상사”라고 전했다. 검사들에게 엄청나게 일을 시킬 뿐 아니라 ‘질’에서도 높은 수준을 요구한다는 것. 대신 열심히 하는 검사에겐 반드시 상응하는 보상을 한다고 한다.

그의 꼼꼼한 성격이 단적으로 드러난 것은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지을 때다. 당시 건설본부장으로 임명된 그는 철모를 쓰고 직접 현장을 돌며 작업공정을 챙겼다고 한다.

수사보다는 기획 쪽에서 잔뼈가 굵은 그는 검사들에게 인권의식을 강조하고 절제되고 품격 있는 수사를 요구해왔다. 특수수사 경험이 없는 점을 들어 외부의 공격에 대한 방어력이 약하고 위기 대응 능력이 떨어진다고 평하는 사람도 있다. 또한 자신의 원칙을 지나치게 고집해 일선 검사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지 못한다는 부정적인 시각도 있다.

신동아 2007년 11월 호

글·조성식 기자 mairso2@donga.com / 사진·동아일보
목록 닫기

차기 검찰총장 내정자 임채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