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타데이트

한여운

  • 글·최호열 기자 / 사진·조영철 기자|| 장소제공·충정각(02-313-0424)

한여운

한여운
영화 ‘라디오 스타’에서 관객의 심금을 울린 ‘청록다방 김양’ 한여운(23). 요즘 TV 드라마 ‘황금신부’와 영화 ‘마을금고 연쇄습격사건’에서 귀여운 이미지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마을금고…’엔 여배우가 한 명뿐이니 여주인공인 셈. 2005년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처음 얼굴을 알린 그의 연기 생활은 ‘오디션 인생’ 그 자체다. 어느 작품이나 예외없이 오디션을 거쳐 캐스팅됐다.

한여운
연세대 철학과에 재학 중인 그는 이 학과 교수와 대학원생들이 만든 교양철학서 ‘통합적으로 철학하기 3’에 학부생으로는 유일하게 공동 집필자로 이름을 올렸다. 지도교수는 “4권, 5권도 같이 만들고 대학원에도 진학하라”고 권하지만 한여운은 자신의 평생 직업은 배우라고 단언한다. 철학은 더 좋은 배우가 되는 밑거름이 됐으면 한다고.

“연기하는 그 순간이 좋아요. 다른 이유가 없어요. 유명해지고 싶은 욕심? 연예인은 무한 경쟁 속에 살지만, 연기자는 경쟁을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인기가 없더라도 어제보다 오늘 더 나은 연기를 할 수 있다면, 카메라와 관객 앞에 마음을 여는 배우가 될 수 있다면 만족해요. 그렇듯 사람들에게 친근하면서 여운을 주는 배우로 남고 싶어요.”

한여운

신동아 2007년 12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한여운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