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간염 환자 위한 연주회 8년째 열어온 바이올리니스트 강동석

  • 글·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 사진 제공·글락소 스미스클라인

간염 환자 위한 연주회 8년째 열어온 바이올리니스트 강동석

간염 환자 위한 연주회 8년째 열어온 바이올리니스트 강동석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강동석(姜東錫·53)씨는 ‘간염 없는 세상을 위한 희망콘서트’를 지난 2000년부터 8년째 열고 있다. 그가 매년 이 연주회에 나서는 까닭은 “만성 B형 간염의 심각성을 알리고 환자들을 위로하기 위해서”이다. 그는 만성 B형 간염퇴치 명예대사로 위촉된 이후 희망콘서트를 거른 일이 한 번도 없다.

올해도 강씨는 ‘간의 날’인 10월20일을 즈음해 어김없이 무대에 섰다. 대한간학회가 주최하고 글락소 스미스클라인이 후원한 이날 연주회에서 강씨는 직접 선곡한 음악으로 환자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글락소 스미스클라인 김진호 사장과의 개인적 친분으로 시작한 이 공연은 이제 만성 B형 간염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는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10월28일까지 광주, 대구, 대전, 부산에서 릴레이 연주를 한 그는 매년 그랬듯, 공연 수익금 전체를 ‘간염퇴치 활동기금’으로 써달라며 대한간학회에 전달했다.

강씨는 콘서트에서 연주할 작품뿐만 아니라 아티스트도 직접 선정한다. 올해 콘서트에는 강씨의 서정적인 바이올린 선율에 메조소프라노 엘렌 델라보의 목소리가 더해져 매혹적인 무대가 만들어졌다.

“우리나라 40대 남성의 사망원인 1위가 간암이죠. 음악이 질환을 직접적으로 치료할 순 없겠지만 환자들의 마음은 치유할 수 있습니다. B형 간염이 사라지는 날까지 계속해서 아름다운 음악으로 환자들에게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신동아 2007년 12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간염 환자 위한 연주회 8년째 열어온 바이올리니스트 강동석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