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뉴욕 첼시에 갤러리 연 ‘아라리오’ 대표 김창일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 사진 제공·아라리오 갤러리

뉴욕 첼시에 갤러리 연 ‘아라리오’ 대표 김창일

뉴욕 첼시에 갤러리 연 ‘아라리오’ 대표 김창일
11월10일 세계 미술시장의 중심가인 미국 뉴욕 첼시에 대형 화랑을 개관한 아라리오 갤러리 김창일(金昌一·56) 대표. 충남 천안 소재의 백화점과 극장, 고속버스터미널 등을 소유한 그는 서울과 천안과 중국 베이징에서 갤러리를 운영하는 미술계 거물이다. 이번에 개관한 ‘아라리오 뉴욕’은 네 번째 갤러리인 셈. 내년에는 인도 뭄바이에 다섯 번째 갤러리를 설립할 예정이다.

아라리오 뉴욕은 영국의 떠오르는 젊은 건축가 데이비드 앳제가 설계를 맡았으며, 첼시의 대표적인 갤러리로 손꼽히는 페이스(PACE) 갤러리에 버금가는 넓은 전시공간을 자랑한다. 김 대표는 “아라리오 뉴욕은 한국과 아시아의 실력 있는 작가들의 창의성을 서양에 알리는 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갤러리를 본격적으로 운영하기 시작한 2002년부터 전속작가 제도를 활성화해 현재 한국·중국·싱가포르의 작가 30여 명이 아라리오 전속으로 활동하고 있다. 세계적인 컬렉터로 떠오른 그는 2005년과 2006년 독일 시사전문지 ‘모노폴’이 뽑은 ‘세계 컬렉터 100인’에, 2007년엔 세계적 권위의 예술전문지인 영국 ‘아트리뷰’가 발표한 ‘세계 미술계 파워 100인’에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포함됐다. ‘CI KIM’이란 예명으로 활동하며 네 차례 개인전을 열기도 한 그는 “사업은 현실이고, 예술은 평생 이뤄야 할 이상이자 꿈”이라며 미술사랑을 피력했다.

신동아 2007년 12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뉴욕 첼시에 갤러리 연 ‘아라리오’ 대표 김창일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