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돌아온 예진아씨’ 복귀 후 최초 인터뷰 황수정

“좀더 똑똑했으면 안 당했을 일… 두렵지만 새로운 사랑 하고 싶어요”

  • 김순희 자유기고가 wwwtopic@hanmail.net

‘돌아온 예진아씨’ 복귀 후 최초 인터뷰 황수정

1/7
  • 불미스러운 사건에 휘말려 연예계를 떠났던 ‘예진아씨’ 황수정. 드라마 ‘소금인형’으로 복귀한 그가 6년 만에 입을 열었다. 아픈 과거를 떨쳐낸 지 오래됐다는 그는 새로운 사랑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상처가 두려워 새로 찾아드는 사랑을 거부하지는 않겠다”며.“
‘돌아온 예진아씨’ 복귀 후 최초 인터뷰 황수정
황수정(35)과 마주앉기까지, 꼬박 6년이 걸렸다. 그는 그동안 말을 아꼈고 쏟아지는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 입을 열지 않으면 않을수록 그를 만나고자 하는 기자가 많았고 그의 사소한 언행조차 관심의 대상이 됐다.

11월6일 오후. 약속시간 20여 분 전 인터뷰 장소에 도착했다. 생각지도 않게 그가 먼저 자리를 잡고 있었다.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그 일’ 이후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을 ‘첫 자리’였다. 그래서였을까. 그의 얼굴에 긴장감이 묻어났다. 조금은 경직된 그의 마음을 풀기 위해 드라마 ‘소금인형’ 이야기부터 꺼냈다. 황수정은 올초 방영된 SBS 금요드라마 ‘소금인형’으로 5년여 만에 TV 브라운관에 복귀했다.

“벅찼죠. ‘나를 어떻게 봐줄까’ 하는 두려움도 있었어요. 설렘과 떨림이 공존한 거죠. 뭐라고 한마디 말로 심경을 설명할 수 없었어요. 오랜 공백에 따른 어색함을 떨치고 카메라 앞에 잘 설 수 있을지 부담도 됐고요. 무엇보다도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그게 두려웠죠. 드라마 출연이 결정된 이후론 걱정 대신 좋은 점만 생각하기로 했죠. 그렇게 맘먹었더니 무작정 좋더라고요. 그 어떤 미사여구가 필요치 않을 정도로.”

황수정의 복귀는 그리 쉽지 않았다.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몇 차례 복귀 시도를 했지만 거센 여론에 밀려 좌절되곤 했다. 그는 ‘소금인형’에 앞서 지난해 10월말 왁스의 뮤직비디오(‘사랑이 다 그런 거니까’)에 출연하며 조심스럽게 복귀 수순을 밟았다.
1/7
김순희 자유기고가 wwwtopic@hanmail.net
목록 닫기

‘돌아온 예진아씨’ 복귀 후 최초 인터뷰 황수정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