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중저가 여행사 선두주자 ‘노랑풍선’ 사장 고재경

  • 글·이 설 기자 snow@donga.com / 사진·장승윤 기자

중저가 여행사 선두주자 ‘노랑풍선’ 사장 고재경

중저가 여행사 선두주자 ‘노랑풍선’ 사장 고재경
중저가 여행상품 판매의 선두주자 격인 ‘노랑풍선’이 코스닥 상장을 위한 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노랑풍선 고재경(高在慶·45) 사장은 “매년 40~50%의 고도성장을 해온 우리 회사는 1000여m2이던 사무실을 최근 2000여m2 규모로 두 배 가까이 확장했다. 설립 7년차가 되는 2008년은 코스닥 상장의 기반을 닦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2001년 ‘중저가 여행상품’이라는 생경한 콘셉트를 들고 나온 노랑풍선은 ‘여행은 비싸야 제대로 다녀올 수 있다’는 인식을 깨뜨리며 여행시장의 판도를 바꿔 놓았다.

“중저가 여행사란 흔히 직판 여행사를 지칭합니다. 대리점을 두고 영업하는 간판 여행사와 달리 직접 고객을 상대하기에 비교적 가격이 저렴하지요. 처음에는 지나치게 저렴한 가격에 고객들이 의구심을 가졌지만, 한번 다녀오신 분들은 노랑풍선 홍보대사를 자청합니다. 받을 수 있는 만큼의 금액만 받되 내용은 대형 여행사 상품과 다를 바 없이 채우도록 노력해온 덕분이죠.”

고 사장은 온라인 활성화, 개별여행과 할인항공권 이용 편의를 위한 자동화 시스템 구축, 고객만족팀 확대 등을 통해 ‘고객 불만 zero’를 이뤄나가는 동시에 투명한 경영으로 직원 만족도를 높여갈 계획이다.

신동아 2008년 1월 호

글·이 설 기자 snow@donga.com / 사진·장승윤 기자
목록 닫기

중저가 여행사 선두주자 ‘노랑풍선’ 사장 고재경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