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She

신임 경찰청장 내정자 어청수

  • 글·김기현 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kimkihy@donga.com / 사진·서울지방경찰청

신임 경찰청장 내정자 어청수

신임 경찰청장 내정자 어청수
이명박 정부의 첫 치안 총수가 된 어청수(魚淸秀·53) 신임 경찰청장 내정자는 경찰 내 요직을 거치면서 인사에 관한 각종 진기록을 수립한 보기 드문 관운의 소유자다. 그는 경남·부산·경기·서울 경찰청장을 역임했고, 경찰청 정보국장, 행정자치부 치안정책관과 함께 경찰의 3대 요직으로 꼽히는 대통령치안비서관도 지냈다.

경남 진주 출신인 어 청장은 부산·경남 인맥이 득세한 노무현 정부 경찰 내부에서도 ‘실세 중의 실세’ ‘황태자’로 불렸다. 이 때문에 정권이 바뀌면 옷을 벗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던 게 사실. 하지만 새 정부의 선택을 받은 것은 정보, 경비, 홍보 등 여러 분야에서 쌓은 업무 능력을 인정받은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산청장 때는 부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경비를 책임졌고, 경기청장 시절에는 평택 미군기지 이전 반대 시위를 막아냈다.

하지만 소신대로 일을 추진한다기보다는 권력의 심기를 따르는 스타일이라는 평도 따라다닌다. 노무현 정부의 언론 정책에 따라 지방경찰청 기자실에 ‘대못’을 박은 장본인이기도 하다. 대통합민주신당의 대통령후보 경선 과정에서 ‘명의도용 사건’이 일어나자 정동영 후보 캠프에 압수수색 계획을 미리 알려주기도 했다. 이런 그가 검찰과의 수사권 조정, 경찰대 개혁, 자치경찰제 도입 등 산적한 경찰 개혁 과제를 어떻게 추진해갈지 주목된다.

신동아 2008년 2월 호

글·김기현 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kimkihy@donga.com / 사진·서울지방경찰청
목록 닫기

신임 경찰청장 내정자 어청수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