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한국작가회의 이사장 최일남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한국작가회의 이사장 최일남

진보 성향의 대표적 문학단체인 민족문학작가회의가 ‘한국작가회의’로 명칭을 바꾼 후 첫 이사장으로 선출된 소설가 최일남(崔一男·76)씨. 그간 작가회의 활동에 앞장서는 편이 아니었기에 그의 이사장 취임은 문단에선 의외라는 분위기다. 더욱이 10년 만에 보수성향 정권이 들어선 터라 그의 행보가 주목된다. 그는 취임 직후 “모든 일을 순리대로 처리하겠다”면서도 새 정부에 대해 부드럽지만 단호한 경계의 말을 잊지 않았다.

“영어, 해야 하고 배워야죠. 그런데 거기에 너무 ‘올인’하는 것 같아요. 그러다가 우리의 자랑이고 무기인 모국어가 ‘울 밑에 선 봉선화’ 신세가 되면 어쩌나 하는 글쟁이로서의 걱정이 듭니다. 또, 자본의 논리가 전부인 양하는 것도 걱정됩니다. 먹고사는 것 이상 중요한 일은 없겠지만 그것도 외곬으로 치닫는다면 문학의 이름으로 뭔가 말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남북한 문인들이 함께 만든 첫 공동문예지 ‘통일문학’에 대해 정부가 일부 표현을 문제 삼아 반입 불허 방침을 정한 데 대해서도 “그렇게 태어나 평생 그런 방식으로 자란 사람들이 쓴 글인데, 우리의 대응이 좀 어른스럽지 못한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서울대 국문학과를 졸업한 그는 1956년 문예지 ‘현대문학’에 작품 ‘파양’으로 등단한 후 주로 시골사람들이 도시에 와서 겪는 이야기를 토속성과 해학성이 담긴 개성적 필치로 그려냈다. ‘서울사람들’ ‘홰치는 소리’ ‘흐르는 북’ 등의 작품이 있으며 이상문학상, 한국소설문학상, 월탄문학상, 한국창작문학상, 인촌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2001년 은관문화훈장에 추서됐고,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이기도 하다. 동아일보 문화부장, 한겨레신문 논설위원을 지냈다.

신동아 2008년 4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한국작가회의 이사장 최일남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