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치어리더 데뷔한 농구스타 박찬숙씨 딸 서효명

  • 글·사진 황인찬 동아일보 스포츠레저부 기자 hic@donga.com

치어리더 데뷔한 농구스타 박찬숙씨 딸 서효명

치어리더 데뷔한 농구스타 박찬숙씨 딸 서효명
치어리더 서효명(23)씨는 모시기 어려웠다. 끝내 인터뷰에 실패했다. 여자프로농구연맹과 해당 구단, 그리고 소속사를 통해 몇 차례 만남을 요청했지만 대답은 “안 된다”였다. 그의 어머니 때문이었다.

서씨의 어머니는 1970~80년대 한국 여자농구 간판스타로 활약한 박찬숙(49) 대한체육회 부회장. 1984년 로스앤젤레스올림픽 여자농구 은메달의 주역이다. 박씨는 딸의 인터뷰를 극구 반대했다고 한다.

서씨는 올 여자프로농구 정규 시즌 동안 춘천 우리은행 홈경기에 치어리더로 활약했다. 프로배구 대한항공팀 경기 응원도 함께 했다. 어머니는 농구 코트에만 섰지만 그는 배구장에도 섰다. 신장 190cm인 어머니와 달리 서씨의 키는 170cm 남짓. 치어리더 활약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이 뜨거운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05학번’인 서씨의 희망은 연기자. 그는 “경험 삼아 잠깐 치어리더를 했다. 정식 인터뷰는 부담스럽다”고 미안해했다. 그는 치어리더 일을 그만두고 복학해 학업을 마칠 계획이다. 학업 때문에 본격적으로 활동하기는 어렵지만 프로야구 LG에서 여는 이벤트 행사에 참가할 수도 있단다. 조만간 경기장에서, 혹은 텔레비전에서 서씨의 활약을 다시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신동아 2008년 4월 호

글·사진 황인찬 동아일보 스포츠레저부 기자 hic@donga.com
목록 닫기

치어리더 데뷔한 농구스타 박찬숙씨 딸 서효명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