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실향민중앙협의회 제6대 회장 채병률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 사진·조영철 기자

실향민중앙협의회 제6대 회장 채병률

실향민중앙협의회 제6대 회장 채병률
150만 실향민의 단체인 실향민중앙협의회 회장에 중임된 채병률(蔡秉律·78)씨. 지난 2월28일 임기 3년의 제6대 회장으로 재선된 그는 자타가 공인하는 ‘행동하는 우익’이다. 평양 출신으로 1946년 16세의 나이에 혈혈단신 월남, 6·25전쟁 때 대북첩보부대원으로 활약했으며, ‘연합신문’ ‘한국경제’ 등에서 기자 생활을 했다. 1970년대 중후반엔 특수공직 생활을 하기도 했다. 채 회장은 “지난 10년 동안 보수정권 수립을 위해 노력했다면 앞으로는 실향민을 위한 본연의 활동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현재 남북 이산가족 상봉 숫자가 연 1만명 수준인데, 그나마 상당수가 월북자 가족들로 채워진다. 지금 상태로는 생존해 있는 12만6000명의 1세대 실향민 상당수가 죽을 때까지 가족 상봉을 못한다. 이산가족의 생사부터 확인할 수 있게 만들고, 판문점에 상시면회소를 설치해 모든 이산가족이 자유롭게 만날 수 있게 해야 한다. 이를 주관하는 기관도 적십자사가 아니라 이북5도청이어야 맞다. 또한 이산가족 상봉을 하면서 남쪽 가족이 준 선물을 북한 정권이 뺏어간다고 하는데, 북한 가족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구상 중이다.”

올해를 ‘북한동포 해방의 해’로 정한 그는 정부의 탈북자 관리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3개월 교육 후 정착금 3000만원 일시지급이라는 현 제도는 문제가 많다며 탈북자가 안전하게 정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수정권 출범 후 일부 우익인사들이 정치권을 기웃거리는 것을 강하게 비판한 채 회장은 “우익운동은 개인의 이익을 위해 하는 게 아니다. 애국심으로 나라를 위한다는 생각만 가지고 해야 한다”며 정치 지향적인 일부 보수단체들과 분명히 선을 그었다. 실향민중앙협의회는 서북청년단에 뿌리를 두고 있다.

신동아 2008년 5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실향민중앙협의회 제6대 회장 채병률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