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이색 도예전 연 고종황제 증손녀 이진

  • 글·최호열 신동아 기자 honeypapa@donga.com / 사진·조영철 기자

이색 도예전 연 고종황제 증손녀 이진

이색 도예전 연 고종황제 증손녀 이진
5월11~1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주(JU)갤러리에서 열린 도자기전 ‘흙, 에너지, 그래피티, 그리고 소통’은 전통 도자기나 서구의 도자기와는 다른 독특한 아름다움으로 보는 이의 눈길을 끌었다. 전시 작가인 도예가 이진(李溱·29)씨는 고종황제의 증손녀로, ‘비둘기집’을 부른 가수 이석씨의 차녀다. 무형문화재 호봉 장송모 선생에게서 정통 도자기를 배웠다.

“어려서부터 미술을 좋아했지만 ‘황실 가문에 환쟁이는 안 된다’는 아버지의 반대로 화가의 꿈을 접었어요. 뒤늦게 흙의 부드러움과 불의 에너지를 깨달은 셈이죠.”

우리 전통 도자기에서 이제는 잊힌 ‘이씨 황실’에 대한 연민을 느낀 것일까, 젊지만 황실의 기풍과 단아함이 느껴지는 이씨는 황실 문화를 현대적으로 되살리는 심정으로 한국도자기를 새롭게 재창조하는 작업을 해왔다. 이번 전시회는 그 결실인 셈. “과거를 단순히 보존·복원하는 게 전승이라면, 현대적인 걸 가미한 게 전통”이라고 말하는 그는 유리공예를 배워 도예기법에 접목시키기 위해 6월 이탈리아로 유학을 떠난다.

신동아 2008년 6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이색 도예전 연 고종황제 증손녀 이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