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시인, 30여 봉사단체장, 영화감독 이사강 아버지… ‘1인 40역’ 치과의사 이재윤

“결혼 몇 년 기다려달라던 배용준… 앞길 창창한 내 딸 사강이 왜?”

  •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시인, 30여 봉사단체장, 영화감독 이사강 아버지… ‘1인 40역’ 치과의사 이재윤

1/4
  • 무려 30여 개의 봉사단체를 이끄는 리더이자, 시인, 수필가, 칼럼니스트, 5개 신문·잡지 발행인, 치과 임플란트 역사의 산 증인, 전국 치과 개원가 단일 최대병원 소유…. 치과의사 이재윤은 1인 40역을 하는 ‘괴력’의 소유자다. 한류 스타 배용준의 첫 연인으로 알려진 영화감독 이사강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그가 살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배용준과 이사강의 사연.
시인, 30여 봉사단체장, 영화감독 이사강 아버지… ‘1인 40역’ 치과의사 이재윤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 회장, 민족통일중앙협의회 의장, 자연보호 대구광역시협의회 회장, 한국바둑학회 회장, 법무부 교정위원 중앙협의회 회장, 로터리코리아 위원장, 저출산고령화대책 국민운동연합 공동대표….

전국 개원 치과의원과 병원을 통틀어 단일 클리닉으로는 가장 많은 치과의사 수(16명)와 규모를 자랑하는 대구 덕영치과병원. 이곳의 이재윤(李在允·57) 병원장에겐 30여 개가 넘는 직함이 있다. 그가 수장으로 있는 단체만 17곳, 부회장 고문 위원 등으로 있는 단체를 모두 합치면 30개가 훌쩍 넘는다. 21개 학교의 교의(校醫)를 맡고 있으며 동시에 ‘우먼라이프’ ‘전국 APT신문’ ‘로터리코리아’ 등 주간·월간 신문과 잡지의 발행인이기도 하다.

더욱 놀라운 것은 그가 국내 치과 임플란트 기술 발전의 산 증인으로서, 이처럼 많은 가욋일을 하면서도 진료를 단 하루도 거르지 않는다는 점. 게다가 그는 지금껏 3권의 시집을 낸 시인이자 3권의 수필집을 낸 수필가이며 지금도 자신이 발행인으로 있는 신문, 잡지는 물론 지역 일간지와 각종 잡지에 고정으로 칼럼을 쓴다. 거기에다 한 여자의 남편, 두 딸의 아버지…. 혼자서 족히 1인40역을 소화하고 있는 셈이다.

두 딸 도이와 사강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할까. 그는 잠도 자지 않는 것일까. 대구 도심에서 살짝 비켜난 곳에 자리 잡은 덕영치과병원은 한 폭의 그림을 연상시킬 정도로 아름답다. 지상 7층에 지하 3층. 병원 1층 문을 열고 들어서니 오른쪽엔 환자와 직원을 위한 카페가 있고 왼쪽은 갤러리였다. 미리 신청하면 누구나 무료로 전시를 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한다.

원장실에는 온갖 감사패와 그림, 사진들이 올망졸망 줄지어 붙어 있다. 원장실을 둘러보던 기자의 눈에 확 다가오는 사진 둘. 사진 속 여인들은 대단한 미인이다. 그중에 원장실 왼쪽 기둥에 걸린 액자 속의 여인은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얼굴, 영화감독 이사강(27)씨였다. 한류 스타 배용준의 첫 연인이었다는…. 그때 이 원장이 원장실로 들어섰다. 수인사를 나누자마자 사진 속 여인에 대해 물었다.

“예. 왼쪽이 둘째딸인 사강이고 오른쪽은 큰딸 도이입니다. 사강이는 영화감독이고, 도이는 영국에서 세인트 마틴이라는 디자인학교를 졸업한 후 겐조라는 디자인 회사에 있다 최근에는 파리에서 자기 브랜드를 만들어 활동하고 있습니다. 아직 많이 커 나가야죠. 둘 다 잘할 겁니다.”

▼ 둘째따님이 배우 배용준의 첫 연인이었다는 기사가 몇 달 전 화제가 됐는데요. 연인관계였던 게 사실입니까.

“뭐, 아니라고는 할 수 없죠. 사귄 건 맞으니까…. 지금은 서로 일로 도와주는 좋은 선후배 사이로 지낸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습니다.”

큰딸 도이씨가 나온 세인트 마틴은 세계 최고의 패션디자인 학교로 정평이 나 있고, 디자인 회사 겐조도 패션 디자이너들이 꿈꾸는 디자인 명가. 둘째딸 이사강 감독은 중앙대 연극영화학과를 다니다 세계적 영화인 교육기관인 런던 필름스쿨에서 학사·석사과정을 밟았다. 2002년 단편영화 ‘스푸트니크’로 좋은 평가를 받은 후 도쿄영화제와 아시아영화제에서도 입상했다. 촬영감독으로 참가한 영화도 2편. 빼어난 용모 때문인지 자신이 직접 CF 모델로 나서는 경우도 적지 않다. 그러나 이사강 감독은 한류 스타 배용준의 첫 연인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다.

두 사람의 연인관계가 세간에 알려진 것은 2003년 말 배용준이 자신의 홈페이지에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다’고 공개하면서부터다. 그 일이 있은 지 1년 후 홀연히 한국을 떠난 이사강 감독은 런던 필름스쿨에서 예술학으로 석사학위를 받고 지난해 돌아왔다. 올초 ‘태왕사신기’로 배용준이 화제를 모으자 다시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 그러나 두 사람 간에 실제로 혼담이 오갔는지, 그리고 왜 헤어졌는지에 대해선 밝혀진 게 없다. 누가 먼저 헤어지자고 했는지에 대해서도 알려진 바 없다. 이에 대해 더 묻고 싶었지만 만나자마자 껄끄러운 질문을 하기가 뭣해 일단 이재윤 원장의 ‘철인적 기행(奇行)’에 대해 들어보기로 했다.
1/4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목록 닫기

시인, 30여 봉사단체장, 영화감독 이사강 아버지… ‘1인 40역’ 치과의사 이재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