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님을 위한 행진곡’음반 낸 소니BMG 대표 김종률

  • 글·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 사진·소니BMG 제공

‘님을 위한 행진곡’음반 낸 소니BMG 대표 김종률

‘님을 위한 행진곡’음반 낸 소니BMG 대표 김종률
1980년대 민주화운동에서부터 최근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에 이르기까지 시위 때마다 빠짐없이 등장하는 노래가 ‘님을 위한 행진곡’이다. 이 곡의 작곡자인 김종률(金鍾律·50) 소니BMG뮤직 대표가 5·18 28주년을 맞아 노래와 같은 이름의 음반을 냈다.

“요즘 젊은이들이 5·18에 대해 잘 모르더군요. ‘님을 위한 행진곡’도 어디서 나왔는지 몰라 마음이 아팠습니다. 이걸 알려줘야겠다는 생각이 있었습니다.”

‘님을 위한 행진곡’의 노랫말은 소설가 황석영이 백기완의 시에서 발췌해 만들었고, 여기에 김 대표가 곡을 붙여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 시민군 지도부 윤상원의 영혼결혼식에 바쳤다.

이번 음반에서는 가수 서영은, 테너 정규남 등이 함께 노래해 웅장한 느낌을 준다. 김 대표가 직접 부른 ‘바람과 꽃씨’와 홍종명이 부른 ‘무등산’ 등 5·18 당시의 상황과 감정을 묘사한 나머지 11곡도 서정적인 저항가요들이다.

김 대표는 전남대 경영학과 2학년 때인 1979년 대학가요제에서 ‘영랑과 강진’으로 은상을 받는 등 가수를 꿈꾸던 평범한 대학생이었지만 5·18이 그의 삶을 바꿨다. 이후 그는 저항가요를 만들어 부르는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하다 음반사 직원을 거쳐 요요마, 휘트니 휴스턴 등의 음악을 한국에 들여오는 다국적 음반사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1977년부터 5년여 동안 100여 곡의 저항가요를 만들었어요. 그러나 음반으로 내는 것은 정치적 상황 때문에, 그리고 바쁜 일정 탓에 미뤄왔는데 이제야 오랜 숙제를 마친 느낌입니다.”

김 대표는 2010년 5·18 30주년을 맞아 이 음반에 담은 곡들을 모아 뮤지컬로 만들고, 해외시장에도 내놓을 계획이다.

신동아 2008년 7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님을 위한 행진곡’음반 낸 소니BMG 대표 김종률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