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컬러풀 인터뷰

새 앨범 낸 ‘트로트 여왕’ 장윤정

“트로트 가수 설움도 겪었지만 이젠 자랑스러운 숙명”

  • 최호열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honeypapa@donga.com || 장소협찬·디어초콜릿(02- 3446-7251)

새 앨범 낸 ‘트로트 여왕’ 장윤정

1/6
  • 말이 필요 없는 ‘트로트의 여왕’ 장윤정이 2년여 만에 새 앨범을 내놓았다. 흥겨운 트위스트 곡으로 올 여름 춤바람을 일으키겠다는 그가 굴곡 많았던 가수 인생과 꿈, 결혼에 대한 욕심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새 앨범 낸 ‘트로트 여왕’ 장윤정
가수 장윤정(28)과의 인터뷰는 지난해 6월부터 약속돼 있었다. 하지만 워낙 스케줄이 빡빡한 데다, 이왕이면 신곡 홍보를 겸했으면 좋겠다는 소속사 뜻에 따라 지금까지 미뤄졌다. 소속사는 약속을 잊지 않고 새 앨범이 나오자마자 ‘신동아’에 연락을 해왔다.

그녀의 첫인상은 방송에서 보던 명랑한 이미지와는 달리 무뚝뚝했고 심지어 차갑게까지 느껴졌다. 하지만 촬영과 동시에 조금씩 온기가 돌기 시작하더니 인터뷰가 무르익자 ‘디어 초콜릿’이란 카페 이름처럼 분위기도, 내용도 달콤하고 부드러웠다. 커다란 눈이 반달모양을 그리며 활짝 웃는 모습이 매력적이었다. 인터뷰 후 “첫인상이 상당히 까칠해 보였다”고 하자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라고 했다.

그녀를 만나러 가기 전, 신곡 ‘장윤정 트위스트’를 들었다. 경쾌한 트위스트 리듬에 맑고 발랄한 그녀만의 음색이 톡톡 튀어 흥을 더했다. ‘섹시댄스 퀸’ 엄정화도 최근 디스코풍 신곡을 내놓았으니 올여름은 아마도 춤바람이 일 모양이다.

새 앨범 낸 ‘트로트 여왕’ 장윤정
연예인의 중립성

▼ 곡은 직접 고르는 편인가요.

“웬만하면 제가 다 결정하려고 해요. 그런데 제가 이걸 하겠다고 고집한다기보다는 사장님이나 프로듀서랑 의견 일치가 잘 되는 편이에요.”
1/6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새 앨범 낸 ‘트로트 여왕’ 장윤정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