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14년 만의 ‘脫南’ 한반도평화번영연구소 소장 김형덕

  • 글·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 사진·동아일보

14년 만의 ‘脫南’ 한반도평화번영연구소 소장 김형덕

14년 만의 ‘脫南’ 한반도평화번영연구소 소장 김형덕
새터민 최초 국회의원 정책비서관, 최초 금강산 방문, 최초 주중 북조선대사관 고향방문 신청, 최초 북한대학원 수료…. 1994년 탈북한 김형덕 한반도평화연구소 소장(34)의 이력에는 항상 ‘최초’라는 수식어가 따라 붙는다. 그런 그가 이번엔 새터민 최초로 미국 유학길에 오른다. 그는 최근 명지대학교 북한대학원을 수료한 후 “더 넓은 세계에서 북한과 통일을 고민하고 공부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현재 북한을 탈출해 한국에 정착한 새터민 대부분은 해외여행이 자유롭지 않다. 그러나 김 소장은 정부와 끊임없이 싸운(?) 덕에 복수여권을 얻어, 일반 국민과 다를 바 없이 외국을 넘나든다. 그는 지난 1996년 중국에 가려다 제지당하자 밀항을 시도,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기소되기도 했다. 탈북과정에서 있은 ‘신화적(4회 체포, 탈옥)’ 탈주 행각으로 ‘한국판 빠삐용’으로 알려진 인물이기도 하다.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후 국회에서 북한정책 관련 일을 했던 그는 그동안 통일 관련 강연과 글쓰기활동을 활발히 해와 새터민 사이에선 ‘탈북자 출신 대북전문가’로 통한다. 그는 이번 미국 유학에 대해 “14년 만의 탈남(脫南)”이라고 표현한다. 최근 중국을 드나들며 중국어를 익힌 그는 미국에서 영어를 수준급으로 끌어올린 후 북한학 석사학위 논문을 영어로 쓴다는 계획. 이번 유학길엔 공인회계사인 부인도 함께해 MBA 과정을 이수한다.

“북한을 탈출하는 것이 3의 어려움이라면 남한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데는 10의 도전이 필요했습니다. 이제 통일문제는 남북만의 문제가 아니죠. 미국에서 더 넓은 시각을 배워오겠습니다.”

신동아 2008년 10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14년 만의 ‘脫南’ 한반도평화번영연구소 소장 김형덕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