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한의학의 세계화 준비하는 경희대 한의학대 학장 최승훈

  • 글 / 이혜민 기자 behappy@donga.com 사진 / 최승훈 제공

한의학의 세계화 준비하는 경희대 한의학대 학장 최승훈

한의학의 세계화 준비하는 경희대 한의학대 학장 최승훈
“세계는 우리의 한의학을 부르고 있습니다. 한의학은 서양의학과 더불어 인류에 기여할 수 있는 의학이고, 이를 세계화하는 것은 한의사의 사명입니다. 우리 학생들이 세계 한의학을 주도하게 하기 위해서는 대학 교육부터 바뀌어야 합니다. 외국어 능력과 인문학적 소양을 중시하게 된 것도 그런 맥락입니다.”

2003년부터 5년간 WHO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전통의학(한의학) 자문관을 지낸 최승훈(52) 경희대 한의대 학장은 국제기구에 몸담으며 한의학계 발전이라는 오랜 꿈에 한발 다가섰다. 한의학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국제전통의학 표준용어를 제정해 출판하고, 각 나라의 전문가들과 4년간 11차례에 걸친 회의를 통해 경혈(經穴) 부위 명칭 4분의 1을 통일하기도 했다.

한국에 돌아온 그가 다시금 꿈을 향해 도약하고 있다. 영어 강의를 도입하는 것도 그래서다. 한의학 자체를 세계에 전달할 수 있을 만큼 명확하게 파악해 정리하자는 것. 학생들에게 600권에 달하는 고전 강독을 권하는 것도 한의학을 세계로 이끌어나갈 소양을 길러주기 위해서다. 최 학장도 노자의 ‘도덕경’을 읽으며 학문의 방향을 찾았다고 했다.

“국내 한의계가 어렵다는 데 모두 공감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 대학의 교수와 학생들이 변화에 좀 더 적극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개혁 내용들은 독창적인 것이 아니라 이미 국내외 명문대학에서 시행하고 있는 것입니다. 다만 우리들은 생각은 했으나 실행하기 어려워 미뤄뒀던 것들을 천천히 관철해나갈 뿐입니다. 이제 겨우 시작입니다.”

신동아 2009년 6월 호

글 / 이혜민 기자 behappy@donga.com 사진 / 최승훈 제공
목록 닫기

한의학의 세계화 준비하는 경희대 한의학대 학장 최승훈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