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제9대 행정공제회 이사장 구기찬

  • 글 / 구자홍 동아일보 출판국 전략기획팀 기자 사진 / 김형우 기자

제9대 행정공제회 이사장 구기찬

제9대 행정공제회 이사장 구기찬
구기찬(56) 제9대 행정공제회 이사장은 기금 운용을 통한 자산증식 못지않게 공제회원 배가와 회원 복지 증진에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7월24일 취임한 구 이사장은 행정고시 22회 출신으로 보령군수와 대통령비서실 행정관을 역임한 뒤 1998년부터 약 3년 동안 지방자치단체국제화교류재단 뉴욕사무소장을 지냈다. 일찌감치 지방행정 공무원들의 공제조직인 행정공제회와 인연을 맺은 셈.

2002년부터 4년 동안 대전시 행정부시장을 지냈고, 행정자치부 국제협력관과 지방행정혁신관을 역임했다. 지방행정혁신관 시절 함께 근무했던 공무원들과 합심해 개발한 ‘내고장 살림 알리미 포털’은 특허등록원부에 ‘직무관련 특허’로 등록돼 이른바 ‘특허권자’가 됐다.

구 이사장에게는 행운도 뒤따랐다. 이사장 취임 직후인 7월말 공제회 총자산이 4조761억원을 기록, 공제회 설립 35년 만에 자산 4조원대로 올라서는 기쁨을 맛봤다.

교직원공제회, 군인공제회와 함께 국내 3대 메이저 공제회로 꼽히는 행정공제회는 지방공무원의 공제기금 조성과 복리후생 증진을 목적으로 1975년 설립돼 현재 전국 시도 자치단체 공무원 22만여 명이 가입해 있다.

행정공제회의 사업은 크게 네 가지. 월 70만원 한도로 가입할 수 있는 퇴직급여와 1인당 100만원에서 5억원 한도로 가입할 수 있는 한아름목돈예탁급여 등 급여사업과 회원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대여사업이 있다. 또 ‘지방행정’과 ‘도시문제’ 두 종의 월간지를 발간하고, 기금 증식을 위해 M·A와 PEF(Private Equity Fund) 등을 통한 지분투자를 하고 있다.

구 이사장은 “재임 중 순자산을 5조원대로 끌어올리고, 회원 회비에 대한 지급준비율 100%를 달성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입력 2009-09-03 14:07:00

글 / 구자홍 동아일보 출판국 전략기획팀 기자 사진 / 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제9대 행정공제회 이사장 구기찬

댓글 창 닫기

2018/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