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천도교 신임 교령 임운길

  • 글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사진 / 장승윤 기자

천도교 신임 교령 임운길

천도교 신임 교령 임운길
임운길(81) 천도교 중앙총부 연원회 의장이 4월16일 천도교 최고지도자인 교령으로 취임했다. 천도교는 ‘사람이 곧 하늘’이라고 믿는 민족종교. 임 교령은 “8·15광복 직후부터 수도 생활을 해왔다. 태산을 등에 진 것 같은 느낌이다. 인내천(人乃天)의 진리로 민족과 인류를 구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천도교 교세가 과거만 못하다.

“천도교는 동학혁명, 3·1운동을 이끌었다. 일제의 탄압 속에서도 진리를 퍼뜨렸다. 한때 신도가 600만명에 달한 적도 있다. 3·1운동 때와 8·15광복 직후 부흥했다. 남북통일을 계기로 불타오르듯 부흥할 것이다. 나뉜 나라가 하나가 될 때는 정신적 기초가 필요하다. 천도교가 그 역할을 할 것이다.”

▼ 부흥을 위한 복안은.

“천도교는 민족 얼이 담긴 종교다. 한국 근대사에서 굵직한 일을 해왔다. 천도교의 침체는 민족의 문제다. 종학대학원 기능을 강화해 내부적으로 신앙을 다져야 한다. 북한 천도교와 교류할 것이다. 6·25전쟁 직전 천도교인은 남한보다 북한에 더 많았다. 내 고향도 평북 박천군이다.”

▼ 수도자로서 민족의 미래를 어떻게 내다보나.

“분단과 혼란이 이어지는 이유는 민족이 자주정신을 잃어서다. 자주정신은 민족 고유 신앙과 정신을 바탕으로 한 철학이 겨레의 가슴에 뿌리내려야만 회복할 수 있다. 천도교가 그 일을 할 것이다.”

임 교령은 4월1일 열린 천도교 전국대의원대회에서 교령으로 추대됐다. 천도교 화악산 수도원장, 중앙총부 교화관장·종무원장,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신동아 2010년 5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천도교 신임 교령 임운길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