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김병일 한국국학진흥원장 겸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 이사장

“내면의 선비정신 깨워야 나라가 산다”

  • 김희연│신동아 객원기자 foolfox@naver.com│

김병일 한국국학진흥원장 겸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 이사장

1/3
  • 기획예산처 장관, 통계청장, 조달청장 등을 역임한 정통 경제 관료 출신 김병일씨가 ‘선비정신’의 전도사로 변신했다. 현재 경북 안동에 머물며 한국국학진흥원장과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 이사장을 겸하고 있는 그는 “국학과 선비문화는 낡아빠진 어제의 것이 아니라 오늘을 넘어 내일을 준비하는 기반” 이라고 역설한다.
김병일 한국국학진흥원장 겸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 이사장

● 1945년 경북 상주 출생
● 서울대 사학과 학사, 서울대 행정대학원 석사, 미국 USC행정대학원 수료.
● 제10회 행정고등고시 합격
● 1997~1998년 통계청장, 1999~2000년 조달청장, 2004~2005년 기획예산처 장관
● 황조근정훈장, 청조근정훈장

안동호의 경관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경북 안동의 산자락. 한국국학진흥원이 둥지를 튼 곳이다. 풍수를 전혀 모르는 이도 이곳에 서면 안동이 예로부터 고매한 선비들의 고장으로 이름난 이유를 어렴풋이 느낄 수 있다. 퇴계 이황 선생도 이 고장에 도산서원을 설립했다.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 이사장이자 한국국학진흥원장인 김병일 전 기획예산처 장관을 원장실에서 만났다. 창밖으로 안동호가 햇살에 반짝이던 날이다.

“안동에는 사람이 오르기 좋은 아기자기한 산이 많습니다. 사람이 살기 좋다는 뜻에서 보면 말 그대로 명당이지요. 산천이 인걸을 만드는구나 싶어요.”

안동 자랑으로 운을 뗀 김 원장은 사실 안동과 전혀 연고가 없는 인물이다. 경북 상주에서 태어난 뒤 줄곧 서울서 학교를 다니고 공직 생활을 했다. 국학이나 선비문화와도 무관한 삶을 살았다. 1971년 행정고시에 합격한 후 재정경제원, 통계청, 기획예산위원회, 조달청, 기획예산처 등을 두루 거친 경제통. 서울대 사학과를 졸업한 것이 선비문화와 연결지을 만한 유일한 끈이라면 끈이다.

“그래도 역사 관련 책을 많이 읽고, 역사 탐방도 하곤 했습니다. 안동도 그런대로 자주 왔고요. 퇴계 이황 선생 탄생 500주년이던 2001년에 안동에서 문화 행사가 많이 열렸어요. 당시 제가 기획예산처 차관이었습니다. 좋은 기회다 싶어 사업 점검을 겸해 기념행사에 참가하기도 했습니다.”

선비정신의 顯現

김 원장이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 이사장으로 취임한 건 우리 역사와 고전에 대한 흥미 때문인지 모른다.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 이사회가 그를 이사장으로 선임한 때는 2008년 1월. 그는 한사코 거절했으나 거듭된 이사회의 청을 뿌리칠 수 없었다고 했다.

“우리 전통 문화를 더 깊이 이해하시는 분, 지역 사회에 몸담고 있는 분이 이사장이 되기를 바랐습니다. 하지만 수련원을 발전시키려면 제 공직 경험이 필요하다는 어르신들의 뜻을 받아들여 부족하나마 직분을 다해야겠다고 마음먹었지요.”

당시 수련원은 안동 인근의 학생과 교사들에게 우리 것을 가르치는 구실을 하고 있었다. 한국국학진흥원 부설기관인 국학문화회관을 빌려 수련생을 위한 숙박시설로 활용했다. 2009년 한국국학진흥원장을 맡아 원장 관사에 들어갈 수 있게 되기 전까지, 그 역시 수련생들과 함께 그곳에서 묵었다. 가끔은 퇴계 종택 신세를 진 적도 있다. 쉽지 않은 환경이었지만, 일단 시작한 이상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알아야 면장도 한다’는 생각에 직접 수련원 강의를 듣고 현장 체험도 했어요. 기대 이상으로 재미있고, 의미 깊더군요. 아내에게 수련을 권하고, 차례차례 지인들도 초청했습니다. 주변 반응 역시 썩 괜찮았어요. 이 좋은 체험을 더 많은 이가 할 수 있도록 수련원 문호를 넓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지요.”

미국발(發) 금융위기에서 비롯된 국내 경기 침체도 한 계기가 됐다. 선비수련원의 프로그램이 어려움에 빠진 회사를 다시 일으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회사가 어려울수록 구성원의 마음가짐이 중요하지 않습니까. 우리 수련을 통해 직장인들이 세상을 바르게 보고 공동체가 개인에게 바라는 소양을 익히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지요. 그래서 기존의 교육 대상이던 교사, 공무원, 학생뿐 아니라 각계각층 오피니언 리더와 직장인까지 수련에 참여할 수 있게 했습니다.”

수련원 이용자들은 각종 전통 의례를 체험하고 도산서원과 유교문화박물관, 이육사문학관 등을 방문하는 한편 퇴계 종택에서 종손과 대화를 나누는 시간도 갖는다. 김 원장은 이들의 입교식, 퇴교식뿐 아니라 현장 체험과 분임 토론에도 자주 참여한다.

코리아 프리미엄

그는 우리의 선비문화가 무한 경쟁 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확신하는 듯 보였다. 선진국과 후진국을 구분짓는 것은 경제력의 차이가 아니라 정신의 차이라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김 원장은 한국이 진정한 선진국이 되려면 그들의 정신을 따라잡아야 한다고 했다. 선진국의 상품과 서비스에는 프리미엄이 붙는다. 유럽 프리미엄, 일본 프리미엄이 대표적이다. 똑같은 상품이 유럽 혹은 일본에서 생산됐다는 이유만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이다. 반면 우리의 재화와 용역에는 ‘코리아 디스카운트’ 현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한국산’이라는 꼬리표가 상품 가치 하락으로 이어진다. 김 원장은 이 원인이 바로 ‘정신의 부재’라고 지적했다.
1/3
김희연│신동아 객원기자 foolfox@naver.com│
목록 닫기

김병일 한국국학진흥원장 겸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 이사장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